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北 개성공단 임금전용, 다양한 경로로 추적·분석"

"더 이상의 구체적 사항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통일부 정례브리핑
통일부 정례브리핑(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이 15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관련 상황 등에 대해 정례브리핑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정부는 15일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활용됐다는 홍용표 통일부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북한 당국의 개성공단 임금의 전용 여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우려가 있었다. 정부는 다양한 경로로 이를 추적했고, 분석해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 판단에 따라서 (홍 장관의) 발언이 나간 것이다. 더 이상의 구체적 사항은 언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개성공단 임금이 대량살상무기 개발에 전용됐다는 것을 알고 묵인했으면 유엔 결의안 위반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개성공단 임금이 대량살상무기에, 무기 개발에 전용된다는 우려는 있었다"며 "그렇지만 개성공단의 의미와 효과에 대해서 국제사회가 인정해왔다. 그런 차원이라고 보면 되겠다"고 답변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