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입난' 국민의당, 정운찬 등에 '공개구애'…신기남 '이견'

정운찬 23일 강연 및 정동영·이상돈 영입 상황 공개 브리핑신기남 합류 두고 최원식 "우려 있다" vs 장병완 "합류 희망"한현택 이준서 최고위원 임명 등 추가 당직인선도 발표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15일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정동영 전 의원,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의 영입을 추진중이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거물급 외부인사 영입이 기대에 못 미치는 상황에서 영입 의지를 적극적으로 드러내며 영입 후보를 압박하는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영입난' 국민의당, 정운찬 등에 '공개구애'…신기남 '이견' - 2

김영환 인재영입위원장은 이날 마포당사 브리핑에서 정 전 총리를 초청해 오는 23일 소속 의원과 당직자를 대상으로 '동반성장과 공정성장, 경제민주화'에 대한 강연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영입을 위해) 정운찬 전 총리와 접촉을 계속 시도하고 있다"며 "정 전 총리가 정치를 할지 결심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의 영입에 대해서는 "본인이 정치 재개에 대한 입장을 밝히면 이후에 영입 문제를 적극 검토하겠다"며 "사전 논의는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의 합류가 늦어지는 데 대해서는 "그동안 영입에 공을 들여왔으니 마무리하려고 한다. 가능하면 빨리 마무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교수의 합류 지연 이유가 선거대책위원회 인선 지연 탓이냐'는 질문에 "확실히 모르겠지만 그런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국민의당이 외부 인사 영입 상황을 공개 브리핑한 것은 지금까지 "상대방이 있는 문제"라는 이유로 공식 확인을 꺼려온 데 비해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당 안팎에서는 공식 브리핑을 통해 접촉 사실을 공개함으로써 '러브콜'을 보내는 동시에 영입 후보군의 선택을 촉구하는 의미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신기남 의원의 합류에 대해서는 "제가 답변할 처지가 아니다"라며 답변을 피했으나, 당내에서는 '엇박자'가 노출됐다.

최원식 수석 대변인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열린아침 김만흠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신 의원의 합류에 대해 "공식 접촉이나 입당 문제 이런 것은 전혀 거론된 바 없다"며 "당내에서는 우려가 있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장병완 정책위의장은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 "신 의원은 여러가지 개혁성도 있고, 사실 지금 너무 지나치게 마녀사냥 식으로 공격당한 측면이 있다"며 "저희 당으로 왔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당은 이날 한현택 대전 동구청장과 이준서 에코준컴퍼니 대표를 최고위원으로 임명하는 등 추가로 당직을 인선해 발표했다.

더민주 소속이었던 한 구청장은 안철수 대표의 탈당 직후 신당 합류를 선언했고, 이준서 대표는 안 대표가 창당준비위원회 인재영입위원장으로 처음 소개한 청년 벤처 사업가이다.

민생살림특위 부위원장에는 정연호·이계안 전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이, 정치혁신특위 부위원장에는 표철수 전 새정치연합 최고위원이 임명됐다. 이들은 안 대표의 측근들로 분류된다.

또 전국위원회 농어민위원장에는 황주홍 의원이, 법률위원장에는 임내현 의원이, 지방자치위원장에는 김윤주 군포시장이 각각 임명됐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