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문재인 발언, 이적행위…어느 나라 정치인이냐"

文 "전쟁이라도 하자는 것인지" 페이스북 글에 십자포화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새누리당은 15일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조치 등 대북 강경책을 두고 "전쟁이라도 하자는 것인지"라고 꼬집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이적행위" 등 거친 표현을 동원해 맹비난했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에서는 개성공단 폐쇄를 선거에 이용하려는 것이자 신(新) 북풍 공작이라는 터무니없는 중상모략으로 국민 분열에 앞장서고 있다"며 "한반도 안보 환경이 급변했는데도 자신들이 집권 시절 만든 대북 포용 정책을 신줏단지 모시듯 발언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문 전 대표를 더민주의 '막후 실력자'로 지목, "야당 내 운동권 세력 등의 국론분열 발언은 김정은 정권을 이롭게 하는 이적행위"라며 "전쟁을 억지하자는 정부 대책을 어떻게 전쟁하자는 논리로 둔갑시키는지, 이것은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 보여준 좌파들의 전형적인 국민선동 책략"이라고 주장했다.

이인제 최고위원도 "엊그제까지 야당을 이끌던 전 대표가 전쟁을 하자는 것이냐 이렇게 우리 정부를 향해 힐책했다"며 "그 질문을 누구에게 해야 하느냐. 바로 평양 김정은 정권에 던져야 할 질문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최고위원은 "일반 시민도 아니고, 아직도 야당을 사실상 이끄는 대표라는 사람이 이렇게 얘기했다는 말을 듣고 제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당내 초·재선 의원 모임인 '아침소리'에서 김영우 의원은 "누가 전쟁을 부추기는지, 그것은 사실 북한 아닌가. 핵실험을 하고, 장거리 미사일을 쏘고, NLL(북방한계선)을 침범하고, 모든 한반도 위기 상황을 불러온 것은 북한인데도 문 전 대표는 정말 어느 나라 정치인인지, 어느 나라 국회의원인지 모를 정도"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표는) 햇볕정책을 주도해 온 분 중에 한 분이고, 그런 의미에서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원죄가 있다"며 "문 전 대표는 무한한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말했다.

與 "문재인 발언, 이적행위…어느 나라 정치인이냐" - 2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