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이주민 일컫는 말 부처별로 제각각…통일해야"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정부 부처별로 이주민을 일컫는 말이 제각각 달라 문제가 될 수 있는 만큼 관련 용어를 통일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IOM이민정책연구원 이창원 부연구위원은 '이슈 브리프' 최근호에 실은 글 '이주민 분류 방식 및 용어 사용의 부처별 차이와 문제점'에서 이 같은 진단을 내놨다.

이에 따르면 국내 이주민 지칭 용어는 법무부, 여성가족부, 고용노동부, 교육부 등에서 각각 재한 외국인, 결혼 이민자, 다문화 가족, 외국인 주민 등으로 서로 다르게 쓰이고 있다.

이주민의 자녀를 뜻하는 용어도 중도 입국 자녀, 다문화 가정 자녀 등으로 다양하다.

이 때문에 이주민에 대한 정확한 현황 파악이 어려워지고, 정책 목표와 성과를 평가하기가 모호해진다고 이 부연구위원은 우려했다.

특히 부처별로 이주민 용어를 독자적으로 사용하는 탓에 자칫 이주민 정책의 사각지대가 생길 수도 있다고 이 부연구위원은 지적했다.

그는 "정부의 각 부처가 이주민 용어를 다르게 사용한다면 이는 문제가 될 수 있다"면서 "범정부 차원에서 명확하고 통일된 이주민 용어를 사용하도록 부처 간 협의가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