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기업이 취업훈련 제공" 고용디딤돌 설명회 개최

현대중공업 등 7개사, 훈련생 1천200명 모집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고용노동부는 17∼26일 현대중공업, 삼성, 발전4사(중부·서부·동서·남부발전), 마사회 등 7개 사와 공동으로 청년고용대책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는 7개 권역에서 순차적으로 개최된다. 경기대(17일), 인하대(18일), 울산대(22일), 배재대(23일), 전주대(24일), 강릉원주대(25일), 영진전문대(26일)에서 열린다.

설명회에서는 7개 기업의 인사담당자들이 고용디딤돌 프로그램 지원자격, 모집직무, 프로그램 구성 등을 설명한다. 7개 사의 고용디딤돌 훈련생 모집인원은 모두 1천200여 명이다.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은 대기업 등 우수 프로그램과 인력양성 노하우를 활용해 하는 고품질 취업교육훈련이다. 수료 후 대기업이나 협력업체 등에서 직접 채용을 하거나 취업을 지원한다.

현재 고용디딤돌 프로그램에 참여의사를 밝힌 기업은 11개 대기업과 17개 공공기관 등 모두 28곳이다.

SK그룹과 카카오는 지난달 4일부터 훈련을 시작했으며, 삼성전자는 지난달 18일, 현대자동차는 이달 1일부터 훈련에 들어갔다.

권기섭 고용부 직업능력정책국장은 "청년들이 직무능력과 현장 적응력을 키우고 취업 기회까지 얻을 수 있는 디딤돌 프로그램이 더욱 발전하도록 기업과 청년의 의견을 꾸준히 모니터링해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