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체부, 방한 일본 관광객 늘리기 나선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를 맞아 오는 17∼18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한국문화관광대전-2016 한일관광교류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 한국방문위원회, 한국여행업협회, 지방자치단체, 여행사, 공연기획사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가한다.

17일에는 도쿄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양국 관광업계 300여명이 참가하는 트래블마트(관광교역전)와 2016-2018 한국 방문의 해 개막식이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한국방문의 해 홍보물을 상영하고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송승환 총감독이 올림픽을 홍보할 예정이다.

18일에는 도쿄 메르파르크 홀에서 시민 3천여명을 대상으로 난타와 케이 팝(K-POP) 그룹 '초신성'의 공연이 열린다.

한편, 문체부는 감소세에 있는 방한 일본 관광객을 늘리려 하고 있다.

일본은 2012년까지 방한 관광 시장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제1의 시장이었지만 2013년부터 작년까지는 방한 일본인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문체부는 일본 관광객 회복을 위해 관광공사와 함께 2월 한달 동안 일본 현지에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일본 관광객의 방한 성수기인 3월과 5월 골든위크(4월말∼5월초 일본의 공휴일이 모여있는 일주일)를 겨냥해 주요 일간지에 한국 관광 이미지 광고를 싣고 방한 상품 홍보, 언론·관광업계 주요 관계자 초청홍보여행 실시 등의 마케팅을 펼친다.

문체부 관계자는 "일본은 중국과 함께 가장 중요한 인바운드 시장인 동시에, 3년 내 한국을 다시 찾는 재방문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로서 우리 인바운드 시장에서 차지하는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