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직자가 꼽은 최악 면접멘트…"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구직자 2천332명을 설문한 결과 응답자의 75.2%가 '황당한 면접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15일 밝혔다.

최악의 면접멘트로는 '다시 연락드리겠습니다'(23.7%)가 선정돼 정작 면접을 치른 후에는 연락이 닿지 않는 기업들을 비꼬았다.

이어 '부모님은 뭘 하시나'(13.0%), '당신을 왜 뽑아야 하는지 모르겠다'(10.0%), '애인은 있는가'(9.8%), '일과 가정 중 하나를 고르라면'(9.3%), '스펙이 왜 이것밖에 안 되나? 열심히 살지 않았나'(9.0%) 등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48.7%는 '면접관의 태도가 입사 결정에 매우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으며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다'는 응답도 46.7%였다.

'그다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전혀 관계없다'는 응답은 각각 3.5%, 1.1%에 불과했다.

67.5%는 '면접 후 회사의 이미지가 비호감으로 바뀐 적 있다'고 답했고 '호감으로 바뀌었다'는 응답자는 33.2%였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