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安 "여야 '갑질정치'에 선거구 실종…정상적 선거 의구심"

"교섭단체가 국민지지 보장안해…사즉생 정치혁명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15일 여야의 선거구 획정 협상 지연에 대해 "기득권을 가진 자들의 담합 그 자체이고, 정치 신인들의 진입을 가로막는 갑질 정치"라고 말했다.

安 "여야 '갑질정치'에 선거구 실종…정상적 선거 의구심" - 2

안 대표는 이날 마포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야가 헌정 사상 초유의 선거구 실종 상황을 방치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비판한 뒤 "이러고도 정상적 선거가 가능한지 많은 국민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야가) 정상적 사고를 한다면 즉각 선거구 획정 협상을 완료하고 침해된 국민선택권을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지 답을 내놔야한다"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국회의 입법 부작위로 인해 총선 출마 예정자와 국민의 정치적 자유 및 선택권이 이미 심각하게 침해됐다"면서 "유권자 측면에서도 투표 대상자를 고민할 시간에 제약을 받고 있다. 종전 선거구를 기준으로 예비후보 등록이 허용되고 있지만 법적 근거가 모호하고 법적 분란이 야기될 소지가 매우 농후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안 대표는 1분기 정당에 대한 경상보조금이 지급되는 이날까지 원내교섭단체 구성이 불발된 것과 관련, "교섭단체를 만든다고 국민의 지지가 저절로 올라가는 것은 아니다"라며 "국민의 지지가 올라야 교섭단체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대 양당의 기득권 담합구조를 깨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혁신이 아니라 혁명이 필요한 일"이라며 "사즉생의 자세가 필요하다. 저를 포함해 모두가 유불리를 떠나 대의를 위해 국민을 위해 온몸을 던져 정치혁명을 일으키려 한다면 국민이 우리의 진정성을 알아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jo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