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T, MWC서 초고화질 1인 방송 플랫폼 공개

"글로벌 플랫폼 사업자와 협력 모색"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SK텔레콤[017670]은 오는 2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6'(MWC 2016)에서 스마트폰으로 1인 방송이 가능한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SK텔레콤의 '초고화질 생방송 플랫폼'은 스마트폰으로 찍은 영상을 자체 애플리케이션이나 다중채널네트워크(MCN)에 전달해 생중계하면서 제작자와 시청자 간 소통도 가능한 서비스다.

SK텔레콤이 개발한 '고속 모바일 스트리밍' 기술을 이용해 스마트폰 영상을 3초 이내에 전달할 수 있다. 스포츠 생중계, 재난 방송, 실시간 강의 등에 유용하게 이용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MWC에서 자회사 엔트릭스와 함께 '클라우드 스트리밍'을 시연한다. IPTV나 케이블TV 시청자에게 최신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제공하는 차세대 셋톱박스 솔루션이다.

아울러 8K 초고화질(UHD) 영상을 미디어 서버에 압축해 끊김없이 전송하는 '8K 슈퍼 인코더' 기술을 최초 공개한다. 8K 영상은 현재 상용화된 4K 영상에 비해 화질이 4배 선명하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이번 MWC에서 앞서가는 미디어 혁신 기술을 선보여 MWC를 방문하는 글로벌 미디어 플랫폼 사업자들과 협력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SKT, MWC서 초고화질 1인 방송 플랫폼 공개 - 2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