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일 도쿄서 외무차관급 회담…아베 5월초 방러 조율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과 러시아는 15일 도쿄에서 외무차관급 회의를 열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오는 5월 초 러시아 방문 문제를 논의했다.

또 양국간 영유권 분쟁 대상인 쿠릴 4개 섬(북방영토)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은 이날 회의에서 오는 5월 6일 러시아 소치에서 아베 총리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하는 방안을 타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달 22일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올봄 러시아 지방 도시를 비공식 방문하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모은 바 있다.

러일 도쿄서 외무차관급 회담…아베 5월초 방러 조율 - 2

아울러 양측은 정상회담 의제 조율 등을 위한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일본 방문 및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과의 회담 문제도 조율했다.

일본측은 회의에서 북방영토 문제에 대해서도 양국 실무자급 협상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러시아측이 난색을 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난 26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방영토의 반환을 요구하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정면으로 반박한 바 있다.

일본과 러시아는 또 이날 회의에서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회의에는 일본측에서는 신설된 대러외교 정부대표로 임명된 하라다 지카히토(原田親仁) 전 주러대사, 러시아측에서는 이고리 모르굴로프 외무차관이 참석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