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우디아라비아, 은행대출 규제완화로 유동성 공급 확대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사우디 아라비아가 경기 진작의 일환으로 시중 은행들에 대한 대출 규제를 완화키로 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정통한 소식통들은 은행들이 사우디 아라비아 통화청(중앙은행)으로부터 예금의 90% 한도까지 대출할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종전의 대출 한도는 예금액의 85%였다.

사우디 아라비아 금융권은 유가 급락에 따른 수출 소득 감소와 정부의 긴축조치로 유동성에 압박을 받고 있는 상태다.

내셔널 코머셜 뱅크의 사이다 알 샤이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은행권의 유동성이 줄어들고 있다"면서 "예금 증가율이 지난해 둔화됐고 올해도 더욱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은행들의 여신 능력이 줄어들고 대출 비용은 상승하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의 데이터에 다르면 3개월짜리 은행간 금리는 지난 3일 연 1.73%로 치솟아 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편, 사우디 당국이 리얄화의 달러 페그제 유지를 다짐했지만 지난 1월 리얄화의 평가 절하를 예상하는 베팅은 2년만에 최고수준에 달했다.

사우디 아라비아 통화청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은행들의 대출 한도는 2014년말 예금액의 80%였으나 지난해 12월 85%로 상향조정된 상태다. 불과 1개월여만에 다시 대출 한도가 인상된 셈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은행대출 규제완화로 유동성 공급 확대 - 2

최근 사우디 아라비아는 재정난을 타개하고 석유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전례없는 조치들을 잇따라 채택한 바 있다. 국내의 연료 가격을 인상한 것은 물론 1991년 이후 최대로 불어난 예산적자를 줄이기 위해 올해 예산에서 세출을 억제한 것이 대표적이다.

국제통화기금은 올해 사우디의 경제성장률이 1.2%에 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2002년 이후 가장 낮은 성장률이다.

사우디 정부가 유가 하락의 여파로 보유 외환을 끌어다 쓰는 바람에 중앙은행이 보유한 외환도 지난해 12월 190억 달러 이상이 줄어들었다. 지난해 전체 감소폭은 1천150억 달러에 이른다.

사우디의 현재 외환보유고는 6천80억 달러로 세계 상위권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처럼 큰 폭의 감소를 기록한 것은 사우디 경제가 유가 하락으로 얼마나 타격을 받고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국제통화기금은 사우디의 예산적자가 올해 국내총생산(GDP)의 14%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재정 운용에 압박을 받고 있는 사우디 정부는 국내 채권시장에서 대규모의 채권을 발행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