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이부동' 큰 울림 남긴 긴즈버그·스캘리아 '오페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미국 연방대법원에서 보수파의 '거두'로 활약한 앤터닌 스캘리아 대법관이 13일(현지시간) 심근경색으로 사망하면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83) 대법관과 짝을 이뤄 세인의 주목을 받던 '오페라' 한 편도 막을 내렸다.

스캘리아 대법관이 보수적인 남성이라면 긴즈버그 대법관은 진보를 대변하는 여성 법조인이다.

스캘리아가 1986년 공화당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지명으로 먼저 대법관이 됐고, 긴즈버그 대법관은 1993년 민주당 빌 클린턴 대통령의 지명을 받았다.

지난해 동성결혼 합법화 판결을 두고 긴즈버그 대법관이 이 사안의 대법원 심리를 환영하고 동성결혼을 적극 지지한 데 반해 스캘리아 대법관은 법원이 아닌 사람들이 판단할 문제라며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성과 이념의 대척점에 있었지만, 둘은 누구보다 절친한 친구였다. 화목하게 지내되 자신의 원칙과 중심을 잃지 않는 화이부동(和而不同)의 전형이었다.

'화이부동' 큰 울림 남긴 긴즈버그·스캘리아 '오페라' - 2

범상치 않은 두 사람의 깊은 우정을 다룬 코믹 오페라 '스캘리아/긴즈버그'가 지난해 7월 제작돼 호평을 받기도 했다. 데릭 왕이 제작한 이 오페라는 실존 인물을 모티브로 분열된 세상에서의 법과 음악, 그리고 우정의 힘을 묘사했다.

오페라를 사랑하는 스캘리아와 긴즈버그 대법관은 1994년 워싱턴 오페라단의 '낙소스의 아드리아네'에 출연하기도 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14일 '절친'의 사망을 슬퍼하는 애도사를 발표하면서 이 오페라를 먼저 꺼냈다.

그는 "오페라 스캘리아/긴즈버그의 폐막에 즈음해 테너 스캘리아와 소프라노 긴즈버그는 듀엣으로 "우린 다르지만 하나"라는 노래를 불렀다"면서 "법을 해석하는 방식은 서로 달랐지만, 미국 헌법과 연방대법원을 숭상하는 건 같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린 때때로 동의하지 않았으나 최고의 친구였다"면서 "스캘리아의 반대 의견을 수렴해 최종적으로 발표한 내 판결문은 초안보다도 훨씬 나았다"며 치밀한 법 해석으로 유명한 스캘리아를 높게 평가했다.

'화이부동' 큰 울림 남긴 긴즈버그·스캘리아 '오페라' - 3

긴즈버그 대법관은 세인들이 스캘리아 대법관에 대해 '지칠 줄 모르는 열정', '번뜩이는 재치'의 소유자, 신랄한 판결문을 작성하는 능력자, 그리고 상냥한 사람으로 평가하는 것을 두고 다 맞는 설명이라며 훌륭한 법관이었다고 추모했다.

그는 동료이자 친구로서 스캘리아 대법관을 알게 돼 엄청난 행운이었다면서 마지막으로 '절친'만이 알 수 있는 일화도 소개했다.

피아노에 앉아 워싱턴 국립 오페라단 소속 테너 두 명과 함께 노래를 부른 스캘리아가 마치 저 유명한 세계 3대 테너의 공연과 같았다면서 대법관 인생 최고의 순간으로 꼽은 사실을 긴즈버그 대법관은 곁들였다.

세 살 연상인 긴즈버그와 스캘리아는 워싱턴 D.C 항소법원 판사로 함께 재직하면서 우정을 쌓았다. 긴즈버그가 1980∼1993년, 스캘리아는 1982∼1986년 항소법원에 몸담았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두 판사는 상대편 가족과도 친해 함께 여행다니고 부부 동반으로 새해를 맞이한 적도 있다.

스캘리아 대법관은 긴즈버그 대법관이 하급심에 명확하고 분명한 기준을 제시한다며 존경을 표시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스캘리아를 좋아하지만, 때론 목 졸라 죽이고 싶다"며 철저한 논리로 무장한 스캘리아에게 애증의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