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한구 "중개업소처럼 상향식공천만 하면 안돼…전략 필요"

"불량품 가리고 수리도 해야…훌륭한 분 모셔와 마음고생 덜하도록""국정 협조가 당의 의무…포퓰리스트처럼 행동하면 자세히 들여다봐야"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15일 당의 상향식 공천 원칙에 대해 "자꾸 중개업소처럼 상향식만 해서 될 일이 아니다"라며 수정론을 제기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정당이 무슨 중개소처럼 이런 사람 있으니까 알아서 뽑아보라고 하는 것보다는 불량품 같은 것은 딱 가려내고, 깨끗한 상품으로 전시하고 보증도 해주고 필요하면 수리도 해주는 풀 서비스 업체처럼 나서줘야지 그냥 소개업체처럼 해서는 안 되지 않느냐"고 말했다.

또 "선거를 하면서 전략 없이 하면 안 되지 않느냐"면서 "공천은 선거의 중요한 수단이라는 의미에서는 당은 항상 전략을 가지고 (공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떤 지역구는 현역 등이 완전히 당원을 장악하거나 당원 의사를 쉽게 조정할 수 있는 위치에 있는가 하면, 새로운 신인은 얼굴이 알려지지 않아서 아주 훌륭하고 국민에게 인기가 있음에도 당원의 마음을 사는 경쟁에서는 불리할 수 있다."면서 "그래서 이것(공천 방식)을 획일적으로 정하기는 그렇고, 지역구 사정에 따라 공정하고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 방식을 선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머지않아 커다란 위기에 휩싸일 가능성이 큰데, 이 위기를 예방하거나 해결할 능력을 갖춘 사람들, 개혁할 수 있는 사람들을 국회에 많이 보내야 나라가 위험해지지 않는다"면서 "그런 차원에서 필요한 훌륭한 분들은 모셔와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모셔와서 그분들이 마음 고생을 덜 하면서 최종 선거에서까지 이길 수 있도록 만들어 드리는 것이 정당의 의무가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전략적 공천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한 당내 반발과 관련해서는 "옳은 방향으로 가면서 반발 받는 것을 극복하지 못하면 나라 꼴이 어떻게 되겠느냐"며 정면 돌파 의사를 밝혔다.

이밖에 이 위원장은 "우리 당의 의무 중 하나가 국정에 협조하게 돼 있다"면서 "정체성 없이 괜히 '포퓰리스트'처럼 행동하면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봐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유승민 의원이 이런 사례에 해당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내가 혼자 재판하는 것도 아니고, 재판관도 아니고…"라며 즉답을 피했다.

이한구 "중개업소처럼 상향식공천만 하면 안돼…전략 필요" - 2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