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셀트리온, 소폭 반등 나서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외국인과 기관의 집중 투매로 급락했던 셀트리온[068270]이 15일 장 초반 소폭 반등에 나섰다.

이날 오전 9시14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셀트리온은 전 거래일보다 3천300원(3.30%) 오른 10만3천300원에 거래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회의 램시마 승인 권고에 대한 기대감에 지난달 32.7% 급등한 셀트리온은 시장 전반의 투자심리 위축에 따른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지면서 지난 11일 5.19% 하락했고 12일에는 11.66% 급락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지난 이틀간 셀트리온을 각각 541억원과 923억원 어치를 내다 팔았다.

그러나 이날은 과도한 급락에 따른 저가 매수세가 소폭 유입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주 국내 제약·바이오 주 급락의 근본 원인은 미국발 약가 인하 압력 때문"이라며 "이는 셀트리온과 같은 전문 바이오시밀러(동등생물의약품) 업체들에는 성장의 좋은 기회이므로 주가 차별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