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홈쇼핑, 개성공단 피해 협력사에 17억 지원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현대홈쇼핑은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 따라 어려움을 겪게 된 협력사 4곳에 상품개발기금, 무료 방송, 무이자 대출 등을 통해 총 17억여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상 기업은 주방용품업체 '세신 퀸센스'와 트랙수트(트레이닝복) 제조업체 'AD 인터내셔널', 여성화 제조업체 '슈 크레이션', 언더웨어 제조사 '좋은 사람들' 등이다.

현대홈쇼핑은 우선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상품 전량을 개성공단에서 생산해 가장 큰 피해가 우려되는 '세신 퀸센스'를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 업체가 인천에 공장 부지를 마련하고 신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금형 제작을 위한 상품개발기금 1억원을 무상 지원하고, 새로 생산한 제품은 현대홈쇼핑이 직매입해 국내외에서 홈쇼핑을 통해 판매되도록 지원한다.

'AD인터내셔널'과 '슈 크레이션' 등 2개 기업에는 상품개발기금 및 무이자 대출 등 약 11억원을 지원한다. '좋은 사람들'에는 판매수수료를 받지 않고 무료로 홈쇼핑 방송을 해줄 계획이다.

강찬석 현대홈쇼핑 대표는 "협력업체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사내 모든 제도를 통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단순한 금전적 지원뿐 아니라 마케팅, 홍보, 해외 수출 등의 추가 지원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atsb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