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병사 공용 휴대폰' 무상지원 LGU+에 감사패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군부대 병영생활관에 병사 공용 휴대전화를 무상으로 지원한 LG유플러스가 국방부의 감사패를 받았다.

국방부는 15일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황인무 국방부 차관이 권영수 LG유플러스 대표이사 부회장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가 전군 병영생활관에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 4만4천686대를 무상 지원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다.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은 군 복무 중인 병사들이 일과를 마치고 부모나 친구가 건 전화를 병영생활관에서 편하게 받을 수 있도록 해주는 휴대전화로, 작년 말 전군에 보급돼 지난달 말부터 사용되기 시작했다.

국방부는 민·관·군 병영문화혁신위원회 권고에 따라 작년 9월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 사업자 선정에 나섰고 LG유플러스는 휴대전화를 모두 무상 지원하겠다는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8월 북한의 지뢰·포격 도발 당시 최전방 부대 장병들이 전역을 연기하며 전우애를 보여준 데 감동받아 이 같은 제안을 내놨다.

LG유플러스는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과 요금을 3년간 무상 지원할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 통신중계기를 설치하고 휴대폰 유지·보수도 무상으로 해주기로 했다. 이는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600억원에 달하는 지원 규모다.

애초 국방부는 병사 수신용 공용 휴대폰 보급을 2018년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었으나 LG유플러스의 파격적인 지원으로 보급 시기를 3년이나 앞당기게 됐다.

국방부는 "LG유플러스의 아낌없는 지원은 국군 장병의 사기 진작과 병영문화 혁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LG그룹은 작년 8월 북한의 지뢰 도발로 부상한 군인 2명에게 각각 5억원의 위로금을 전달하는 등 나라를 지키는 장병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주목을 받았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