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차관보, 2012년 日센카쿠 국유화 우려해 특사외교 주선"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일본이 중일 영유권 갈등지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열도를 2012년 국유화하자 미국 국무부 당국자가 이를 우려해 특사외교를 추진한 정황이 드러났다.

15일 교도통신은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게이트'와 관련해 미 국무부가 지난 13일 공개한 클린턴 이메일에서 이런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일본이 센카쿠를 2012년 9월 11일 국유화한 지 약 3주 후인 10월 2일 커트 캠벨 당시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클린턴 장관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중·일간에 의도를 오해해서 생긴 심대한 리스크가 있고, 양측이 태도를 경직화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쌍방의) 체면을 살리는 타개책"을 찾을 필요가 있다며 전직 고위 관리들로 구성된 초당파 특사단을 2주 안에 양국에 파견하자고 제안했다.

캠벨은 특사 파견안이 '중재자'로서의 과도한 개입을 피하는 동시에 미국의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주는 이점이 있다고 설명, 클린턴의 승락을 얻었다.

이에따라 그해 10월 말 지일파인 리처드 아미티지 전 국무부 부(副)장관과 조지프 나이 하버드대 교수(전 미국 국방부 차관보) 등이 일본과 중국을 비공식 방문,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당시 일본 총리, 리커창(李克强) 당시 중국 부총리(현 총리)와 회동했다.

교도통신은 이번 이메일로 센카쿠를 둘러싼 중일 갈등이 첨예화하면 불의의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데 대해 미국 측이 강한 위기감을 갖고 있었다는 사실이 재차 입증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일본의 센카쿠 국유화 8일 전인 2012년 9월 3일 캠벨이 일본 측에 중국 정부와의 사전 협의를 요청한 사실도 최근 공개된 다른 이메일에 적시된 바 있다.

"美차관보, 2012년 日센카쿠 국유화 우려해 특사외교 주선" - 2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