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텍사스 언론 "추신수 2015년 후반기처럼 하면 올스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 텍사스 지역지가 추신수(34·텍사스 레인저스)의 활약을 기대했다.

텍사스 지역지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은 14일(한국시간)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텍사스가 정리한 40인 로스터를 소개하며 선수마다 짧은 설명을 달았다.

이 신문은 추신수를 외야수 6명 중 가장 먼저 언급하며 "2015년 막판 활약을 펼친다면, 2016년 추신수는 올스타에 뽑힐 수 있다"고 전망했다.

추신수는 지난해 전반기 타율 0.221, 11홈런, 38타점에 그쳤으나 후반기에는 타율 0.343, 11홈런, 44타점으로 부활했다.

출발은 더뎠다. 추신수는 지난해 정규리그 개막 후 한 달간 타율 0.096에 그치는 지독한 부진에 시달렸다.

그러나 7월 2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은 아시아 타자 중 최초로 사이클링 히트를 작성하며 전환점을 마련했고 이후 출루기계의 위상을 되찾았다.

9월에는 타율 0.404, 출루율 0.515를 기록하며 개인 통산 두 번째로 '이달의 선수'에 선정되기도 했다.

추신수는 아직 올스타전에 나서지 못했다.

신시내티 레즈에서 뛰던 2013년에는 전반기 출루율 0.425를 기록하며 이 부문 내셔널리그 1, 2위를 다투고도 올스타에 제외돼 미국 언론마저 의아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추신수가 포트워스 스타-텔레그램의 전망대로 2015년 후반기에 보인 활약을 재연한다면, 생애 첫 올스타 출전 영광을 누릴 수도 있다.

텍사스 언론 "추신수 2015년 후반기처럼 하면 올스타" - 2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