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올림픽, '홀로그램·가상현실'로 실감나게 본다

경기장 보안은 드론이…소치올림픽 인프라의 2배 KT, 올림픽 때 선보일 5G 통신기술 시연
자료사진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는 360도 영상으로 시청자가 원하는 각도에서 관람할 수 있게 된다.

초소형 카메라로 촬영한 영상을 마치 선수가 된 것 같은 느낌으로 안방에서 즐길 수 있다. 경기를 마친 선수 인터뷰가 홀로그램으로 제공되고, 경기장 보안은 드론(무인기)이 맡는다.

평창 올림픽 주관 통신사인 KT[030200]는 15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사옥과 강원도 평창 보광 스노경기장을 연결해 올림픽에 실제 적용할 이 같은 통신 기술과 인프라를 처음 공개했다.

'다채널 360도 가상현실(VR)'은 초고주파 광대역 밀리미터파(mmWave)를 통해 360도 경기 영상을 다채널 생방송 하는 서비스다. 집에서도 관람석에 있는 듯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싱크 뷰'(Sync view)는 이동통신 모듈을 탑재한 초소형 카메라로 초고화질 영상을 찍어 액티브 안테나로 실시간 전송하는 서비스다. 관람객이 아닌 선수 시점의 장면을 감상할 수 있다.

'홀로그램 라이브'는 좁은 대역의 주파수로 넓은 통로를 확보하는 기술을 활용해 입체 영상을 구현하는 서비스다. 선수 모습을 허공에 띄워 눈 앞에 있는 것 같은 착각을 일으킨다.

이런 서비스는 5세대(5G) 통신망을 기반으로 한다. 4세대 통신망인 LTE보다 최고 1천배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KT는 경기장 보안에도 5G 통신망을 이용한다.

'5G 세이프티(Safety)'는 드론이 사람 얼굴을 인식하는 장치를 달고 비행하다가 거동이 수상한 사람이 포착되면 관제센터와 안전요원에게 즉시 알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시스템이다.

KT는 평창 올림픽에서 선보일 5G 시범 서비스의 목표치를 최고 속도 20Gbps, 1천분의 1초 이하의 지연 시간, 1㎢당 1백만대 이상의 통신 기기 접속으로 지난 1월 확정한 바 있다.

KT는 이를 위해 평창 지역에 1천391㎞ 길이의 통신 관로와 3만5천개의 유선 통신 라인을 새로 설치한다. 최다 25만여대 단말기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무선 통신망도 구축한다.

소치 동계올림픽 때와 비교하면 2배 이상의 인프라다.

KT는 아울러 올림픽 역사상 최초로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데이터센터를 세우고 통신 관제 3곳을 운영한다. 대용량 해저 케이블을 이용해 전세계 시청자들에게 영상을 전송한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부사장)은 "KT가 준비하고 있는 5G 통신망과 서비스를 통해 전세계 올림픽 시청자들이 더욱 실감나고 안전한 올림픽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통신사들은 오는 2020년 5G 통신망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KT는 평창올림픽에서 5G 기술을 시범 가동해 서비스 상용화의 교두보로 삼을 계획이다.

SK텔레콤도 해외 통신장비 회사들과 협업해 5G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