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리츠증권 "한전기술 이익 개선폭 작을 것…목표가↓"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메리츠종금증권은 15일 한전기술[052690]에 대해 "올해 이익 개선 폭이 작을 것"이라며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보유'로, 목표주가는 4만3천원에서 3만원으로 각각 하향 조정했다.

김승철 연구원은 "한전기술의 작년 4분기 매출액은 1천9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6.8%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10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며 "이는 시장 예상치를 밑도는 실적"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신규 수주가 늦어지고 설계·구매·건설(EPC) 공사가 종료되면서 매출액이 줄었다"며 "판관비가 전년보다 20.7% 늘어나면서 영업이익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상반기 신한울 3, 4호기 수주가 예상되지만 기존 프로젝트 매출 감소와 경상개발비 증가에 따른 판관비 부담으로 이익 개선 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지연 없이 국내 원전 발주가 이뤄지고 해외에서 신규 대형 원전을 수주해야만 이익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