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 연안 플랑크톤, 신종 해양기생충에 감염

해양과학기술원 연구팀 발견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우리나라 연안에 있는 플랑크톤이 신종 해양기생충에 감염된 사실을 밝혀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김영옥 박사 연구팀이 우리나라 연안에 많이 서식하는 섬모충(가는 털로 덮인 벌레)인 슈미딩겔라 아쿠아타에 기생하는 신종 와편모조류(식물플랑크톤의 일종) 기생충을 발견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진은 이 기생충을 유두보스켈라 코스타타(Euduboscquella costata)로 명명했다.

국내에 100여종이 있는 섬모충 플랑크톤은 해양 생태계에서 식물플랑크톤과 동물플랑크톤 간 에너지 흐름을 효율적으로 전환하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 동물플랑크톤의 포식으로 섬모충 플랑크톤이 쇠퇴한다고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연구로 플랑크톤에 기생하는 신종 기생성 와편모조류 감염에 따른 사멸 때문으로 밝혀졌다.

이 해양기생충이 외해(外海)에서 해류를 따라 국내 해역에 유입한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했다.

김영옥 박사는 "이번 연구 성과를 해양기생출 검출을 위한 유전자 마커와 유전자칩 개발 등으로 다양하게 실용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원생생물 분야 국제 학회지인 국제원생생물학(Journal of Eukaryotic Microbiology) 올해 1월호에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국내 연안 플랑크톤, 신종 해양기생충에 감염 - 2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