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종룡 "시장상황 악화시 비상대응계획 과감히 사용"(종합)

연휴 후 中증시 개장 앞두고 점검회의…"기관투자자, 시장안정 책임 다해야""금융사 중국·홍콩 익스포저 점검…투자자들 냉정한 자세 가져달라"
임종룡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종룡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5일 중국 증시가 1주일간의 춘제(春節·설) 휴장을 끝내고 개장함에 따라 금융시장이 불안정해질 수 있다고 보고 필요시 비상대응계획을 과감하게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기관은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금융기관 및 기관투자자는 시장안정을 위해 역할과 책임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임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 금융위 대회의실에서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중국 주식시장이 춘제 연휴 휴장을 끝내고 오늘 개장하면서 매우 불안정한 모습을 보일 가능성이 있다"며 이처럼 당부했다.

임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설 연휴를 전후해 글로벌 금융환경의 불확실성이 크게 확대되고 있다"며 "세계 금융환경의 불확실성은 단기간에 해소될 수 있다고 단언하기가 어려운 만큼, 각국의 금융시장도 그 영향 하에서 조기에 안정을 찾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국내 증시도 이에 영향을 받아 일시적으로 출렁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우리 증시는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낮고 주가순자산비율(PBR) 등 지표도 저평가돼 있어 향후 상승할 잠재력이 어느 시장보다 크다"며 "투자자들은 차분하고 냉정한 투자자세를 가져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중국 증시 불안 가능성에 대해서는 "휴장 기간 누적된 대내외 악재가 한꺼번에 반영되는 데 따른 요인이 클 것"이라며 "우리 증시나 다른 외국 증시에서는 이미 반영된 요인이므로 지나치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정부도 대내외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시장 참가자들에도 책임 있는 역할을 주문했다.

임 위원장은 우선 주식시장과 연계한 다른 분야에 내재된 리스크 요인을 함께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주식시장은 경제 내 다양한 부문의 상태를 종합해 반영하는 '거울'"이라며 "금융회사가 중국, 홍콩 등에 가진 대외 익스포저는 물론 은행의 건전성, 외화유동성 등도 세밀하게 점검하고 필요시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시장 변동성이 확대에 대비해 투자심리 안정, 매수 여력 확대, 시장안정 등을 위한 비상조치 등 정책 대안을 마련해 두고 있으며, 시장 상황이 어려워지고 투자심리가 과도하게 위축되면 비상대응계획을 과감하게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손자병법에 나오는 풍림화산(風林火山·상황파악은 숲이나 산처럼 침착하게 하되 행동이 필요한 시기에는 바람처럼 신속하고 불처럼 맹렬하게 해야 한다는 의미)의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증시 폭락으로 피해 우려 가능성이 제기되는 주가연계증권(ELS)과 관련해서는 투자자들이 불필요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상환구조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라고 금융감독원 및 자본시장 관련 기관에 당부했다.

임 위원장은 "필요하다면 발행사와 판매사 공동 설명회 등을 통해 ELS 투자 유의사항 및 주가 변동성 확대시 대응요령 등을 상세히 설명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시장 참가자의 책임 있는 행동을 당부했다.

그는 "거래소와 협회는 일부 증권사들이 단기적인 이익 추구를 목적으로 시장분위기에 편승해 시장변동성을 높이거나 투자자 신뢰를 저해하는 행위를 하지 않도록 업계 자율적인 규율을 강화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와 같이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자본시장의 핵심주체인 기관투자자들이 시장안정에 필요한 역할과 책임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에는 시장상황이 악화할 경우 금융회사들이 시장의 신뢰를 유지할 수 있도록 건전성 강화, 투자자 보호 등과 관련해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는 진웅섭 금융감독원장과 최경수 한국거래소 이사장, 유재훈 한국예탁결제원 사장 등이 참석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8: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