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올해 도시농부 6만3천명 육성…일자리 창출과 연계


부산 올해 도시농부 6만3천명 육성…일자리 창출과 연계

도심텃밭(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심텃밭(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가 텃밭문화를 가꾸는 생활 속 도시농업 육성에 힘을 쏟기로 했다.

시는 15일 2016년도 도시농업육성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우선 올해 도시텃밭을 138ha 조성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해 118ha보다 16.9% 늘어난 것으로 가구당 1㎡(0.3평) 규모다.

도시농부 수도 지난해 4만3천명에서 올해는 시 전체인구의 1.8%인 6만3천명으로 늘리기로 했다.

시는 도시농업이 도심속 삶의 질을 높이고,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30개의 세부 실천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도시농업 육성의 상징성을 보여주기 위해 옥상 등 시청사 빈공간에 200㎡ 규모의 도시텃논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일선 학교에는 식생활·생태교육·교우관계 개선을 위한 목적으로 '학교·치유텃밭'을 운영할 방침이다.

사람과 곤충, 식물이 공존하는 친환경 생태도시를 지향하는 차원에서 친환경 도시양봉도 적극 추진한다.

도시농업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희망 나눔 텃밭', 휴면 건축물을 활용한 '창업형 버섯재배' 시범사업, 실내텃밭 시범사업, 꽃차 재배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미래 세대인 어린이들에게 도시농업을 알리고 도시농업에 대한 서병수 시장의 의지를 보여주는 차원에서 '시장님과 함께하는 어린이 텃밭학교'도 운영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도시농업이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7: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