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헬멧 형태 MLB 새 '투수 모자' 스프링캠프서 등장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타자가 친 직선타구로부터 투수의 머리를 보호하기 위한 새 특수 모자가 3월 열리는 미국프로야구(MLB) 시범경기에서 등장한다.

미국 스포츠전문 케이블 채널 ESPN이 13일(현지시간) 소개한 내용을 보면, MLB 사무국과 MLB 선수노조가 공동으로 개발한 이 모자는 기존 모자와 타자들이 쓰는 헬멧을 합친 형태다.

특수 모자의 무게는 283∼340g으로 탄소 섬유 재질로 이뤄졌다. 또 타자들이 착용하는 헬멧처럼 모자챙과 관자놀이 보호 구역을 넓히고 한쪽 귀를 가린 모양으로 제작됐다.

특수 모자의 평균 두께는 약 1.8㎝로 치명적인 타구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제작사인 '붐뱅'은 밝혔다.

헬멧 형태 MLB 새 '투수 모자' 스프링캠프서 등장 - 2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2012년 9월 이래 타자의 직선타에 머리나 얼굴을 맞은 투수가 12명이나 발생하자 2014년 5월부터 붐뱅과 투수를 위한 특수 모자 제작에 착수했다. 지난해에도 투수 5명이 엄청난 속도의 타구에 머리를 맞았고, 그 중 4명은 안면을 강타당했다.

MLB 사무국은 전에 머리를 맞은 투수, 새 보호장구에 관심을 보인 투수를 중심으로 20명에게 시범경기 때 새 특수 모자를 제공해 착용감 등을 살필 예정이다.

현재 isoBLOX란 회사가 MLB 사무국과 선수 노조의 유일한 승인을 받아 충격흡수 패드를 모자에 넣은 투수용 보호 특수 모자를 2014년 출시했다.

그러나 부피가 너무 큰 탓에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지난해 연말 마이너리그 계약한 왼손 투수 알렉스 토레스가 이 펑퍼짐한 모자를 쓰는 선수로 유명하다.

MLB 사무국은 더 작아지고 더 가벼워진 새 모자가 시속 137㎞짜리 타구 충격 테스트도 가볍게 통과했다면서 그보다 빠른 타구도 능히 견딜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미 개인적으로 특수 보호 모자를 써온 투수들은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의 새 장구 개발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콜린 맥휴는 "1·3루에 있는 주루코치보다 홈플레이트에 더 가까이 있어 위험한 타구를 맞을 공산이 큰 투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앞장섰다는 점에 무척 고무됐다"고 말했다.

투수의 생명이 걸린 심각한 상황임에도 전통적인 관점에서 기존 모자를 고수하려는 투수들이 많고, 특수 모자의 실효성에 의문을 나타내는 이들도 적지 않아 새 보호 모자가 메이저리그에 정착하려면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 있다는 견해도 있다.

헬멧 형태 MLB 새 '투수 모자' 스프링캠프서 등장 - 3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3: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