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국 동북부 한파 체감온도 영하 30도대…"생명 위협 수준"(종합)

뉴욕 영하 17∼18도, 뉴잉글랜드 영하 20도대…외출 자제령 차량 50대 연쇄추돌 3명 사망…"100년만에 가장 추운 밸런타인데이"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올겨울 이상고온을 보였던 미국 동북부가 영하 20도가 넘는 강추위에 얼어붙었다.

미국 국립기상청(NWS)은 13일(현지시간) 오후부터 14일 오전에 걸쳐 미국 뉴욕, 뉴저지, 웨스트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와 뉴욕 북부 뉴잉글랜드(메인·뉴햄프셔·버몬트·매사추세츠·코네티컷·로드아일랜드)에 걸쳐 체감온도(Wind Chill) 경보나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NWS는 강풍까지 동반한 이번 추위가 "위험할 뿐 아니라 생명을 위협할 가능성도 있다"면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NWS는 특히 강한 바람 때문에 몸으로 느끼는 체감온도가 14일 정오까지도 뉴욕 시와 코네티컷, 뉴저지 주 일부 지역에서는 영하 31.6∼37.7도, 보스턴에서는 영하 37.2도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가능한 한 외출하지 말고 실내에 머물라고 요청했다.

NWS가 트위터에 게재한 내용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30분 기준으로 매사추세츠 주 보스턴의 최저 기온은 영하 22.7도, 우스터는 영하 26.6도로 기록됐다.

로드아일랜드 주 프로비던스는 영하 22.7도, 코네티컷 주 하트포드는 영하 24.4도, 브리지포트는 영하 21.1도를 나타냈다.

같은 날짜를 기준으로 보스턴은 1934년, 나머지 지역들은 1979년의 최저기온 기록을 경신한 것이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버몬트 주 몽펠리어의 경우, 이날 새벽 최저기온이 영하 28.3도를 찍었다.

미국 동북부 한파 체감온도 영하 30도대…"생명 위협 수준"(종합) - 2

뉴욕 주에서는 온타리오 호수와 가까운 북부 워터타운이 무려 영하 38.3도(체감온도 영하 42도)까지 떨어지면서 '가장 추운 도시'로 기록됐다.

뉴욕 시의 맨해튼 센트럴파크의 기온은 이날 오전 영하 18.3도로 측정됐다.

지난 1994년 1월 19일의 영하 18.8도에 근접한 것이자, 같은 날짜 기준으로는 1916년의 영하 16.6도 기록을 깬 것이라고 언론들이 전했다.

그래서 뉴요커들은 "100년만에 맞은 가장 추운 밸런타인데이"라고 말했다.

뉴욕 케네디 국제공항과 라과디아 국제공항은 각각 영하 17.2도를 보였다.

뉴저지 주 뉴어크는 이날 오전 영하 17.7도였으며, 한인 밀집지역인 뉴저지 북부 버겐카운티 대부분 지역도 이날 새벽 영하 15∼16도 정도까지 수은주가 떨어졌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13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추위는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수준이며, 특히 노약자와 영유아들에게 그렇다"면서 시민들은 가능한 한 집에 머물면서 서로를 돌보라고 당부했다.

뉴욕 시는 이날 센트럴파크에서 열 예정이었던 얼음 축제를 연기하고, 최근 맨해튼 크레인 붕괴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설현장의 안전조치를 강화했다.

웨스트 버지니아와 뉴욕 주에서는 경마 대회가 취소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민 피해는 속출했다.

전기공급이 중단되는 바람에 14일 오전 매사추세츠 주 린에서는 주민 8천 명이, 버몬트 주 노스이트스 킹덤에서는 1천400명이 추위에 떨어야 했다. 코네티컷 주 벌린에서는 이날 새벽 가스공급이 끊겨 400명의 주민이 피해를 봤다.

미국 동북부 한파 체감온도 영하 30도대…"생명 위협 수준"(종합) - 3

펜실베이니아 주 78번 주간 도로에서는 전날 눈으로 덮인 노면 위에서 50여 대의 차량이 연쇄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서로 뒤죽박죽 엉긴 차량들이 도로를 메운 가운데 3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번 추위는 15일 다소 누그러지나, 10cm 안팎의 눈이나 진눈깨비를 동반한 비가 뒤따를 것으로 예보됐다. 남부 테네시 주 동부에도 눈폭풍과 함께 15cm 안팎의 눈이 예보됐다.

미국 동북부 한파 체감온도 영하 30도대…"생명 위협 수준"(종합) - 4

이런 가운데서도 수도 워싱턴DC에서는 지난 13일 영하 6.6도의 기온 속에서 참가자들이 수영복 차림으로 거리를 달리는 '큐피즈 언디 런'이라는 자선행사가 예정대로 열렸다.

동북부와는 정반대로 미 서부에서는 이상 고온이 며칠째 계속되고 있다.

특히 캘리포니아 주 상당수 지역에서 일부 지역에서 섭씨 35도까지 오르는 이상고온이 열흘 째 계속되면서 해변이 붐비고 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