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개월만'…금호타이어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

임금 평균 4.6% 인상·임금피크제 올해 논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금호타이어 노사가 15일 노조의 부분파업 예고를 앞두고 협상 9개월 만에 임금 인상과 단체 협약에 잠정 합의했다.

'9개월만'…금호타이어 노사 임단협 잠정합의 - 2

금호타이어 노사는 지난 12일부터 이날 새벽까지 열린 제34차 본교섭에서 임금 정액 1천180원+정률 2.76%(평균 4.6%) 인상, 2016년 단체교섭 합의 후 2017년 임금피크제 도입, 일시금 300만원 지급 등을 골자로 하는 2015년 단체교섭에 잠정 합의했다.

또한 노사는 '노사공동선언문'과 '노사공동실천합의서' 체결을 통해 품질 및 생산성 향상을 통한 회사 경쟁력 제고 및 합리적인 노사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금호타이어 노사는 그동안 사측의 임금피크제 도입을 전제로 한 일시금 지급 제안을 놓고 견해차를 보여왔다.

노조는 지난해 12월 17일 2시간 부분파업에 들어갔고 15일부터 무기한 조별 4시간 부분파업 돌입을 예고한 바 있다.

금호타이어 측은 "임금피크제는 올해 단체교섭에서 합의하면 내년부터 도입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이번 단협 타결 직후 '임금피크제 실무위원회'를 구성, 노사가 사회통념상 합리성에 기초해 성실하게 협의에 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힘든 과정을 통해 잠정합의안을 이끌어 낸 만큼 조속히 단체교섭을 마무리 짓고 회사의 경쟁력 회복과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2: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