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총선 공천 경선 23일 이후로 연기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는 14일 4·13 총선 공천을 위한 당내 경선을 23일 이후로 실시키로 했다.

이는 선거구 획정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내 경선을 실시할 경우 법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다만 이 역시 선거구 획정안의 23일 본회의 통과를 전제로 한 것이어서 유동적이다. 이에 따라 이달 중순부터 내달 중순까지 지역구 경선을 실시하려 했던 새누리당의 계획도 차질을 빚게 됐다.

공관위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거구 획정을 포함한 공직선거법이 오는 23일 본회의에서 통과되는 것을 전제로 해서 다시 경선 일정을 짜기로 했다"면서 "본회의 이후 경선 일정을 다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오후 5시부터 회의를 시작한 공관위는 여론조사 경선을 실시할 경우 당원 대 국민의 참여 비율을 놓고 자정을 넘겨 격론을 벌였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현행 당헌·당규는 당원 대 국민의 참여 비율을 30:70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외부 영입 인사가 있는 지역은 '100% 국민여론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함에 따라 적용 범위를 놓고 공방이 벌어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새누리당에 입당한 조경태 의원이 있는 부산 사하을에서는 기존 후보들이 30:70의 비율을 요구한 반면, 다른 지역의 일부 정치 신인은 현역 기득권 축소를 위해 당원의 참여 배제를 요구하고 있다.

또 당의 강세 지역인 영남과 서울 강남 등지에서 우선·단수추천지역 선정도 안건으로 올랐으나 의견을 좁히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관위는 15일 오후 7시 다시 전체회의를 열어 재논의키로 했다.

與, 총선 공천 경선 23일 이후로 연기 - 2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3: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