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핵무장 찬성 52.5%…비핵화선언 유지 41.1%

송고시간2016-02-14 21:00

北 잇단 도발에 전술핵 배치·독자 핵무기개발 여론 많아"핵무기 독자개발" 29.3%, "미군 전술핵 남한 배치" 23.2% 새누리·국민의당 지지층 66.6%·57.6%, 핵무장론에 찬성 더민주·정의당 지지층 57.4%·71.8%, 비핵화 선언 유지론 찬성

<그래픽> 정치·사회 현안 추후 대북관계 방향 의견
<그래픽> 정치·사회 현안 추후 대북관계 방향 의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핵무기를 독자개발하거나 미군 전술핵을 재배치하는 핵무장 지지 의견이 한반도 비핵화 선언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와 KBS가 공동으로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실시, 14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북한 핵위협에 따른 안보대응 방법'을 묻는 질문에 41.1%가 '핵무장 대응 자제 등 한반도 비핵화 선언을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핵무기를 독자개발해야 한다'는 응답은 29.3%, '미군 전술핵의 남한 재배치를 검토해야 한다'는 응답은 23.2%가 나왔다. 두 응답자를 합치면 52.5%를 차지해
자체 핵무기 개발이든 전술핵 배치든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쪽이 절반을 넘었다.

노태우 정부 시절인 지난 1991년 남북은 '한반도 비핵화 공동선언'을 채택해 핵무기의 시험·제조·생산·접수·보유·저장·배비·사용의 금지, 핵 재처리 시설 및 우라늄 농축시설 보유 금지 등에 합의했다.

이 선언에 따라 미국은 남한내 주한미군 기지에 배치돼 있던 지상 및 해상 발사 단거리 전술 핵무기를 철수했고, 당시 노태우 대통령은 핵무기 부재를 선언했다. 그 당시 1989년 무렵 100기까지로 줄었던 남한내 주한미군의 핵탄두는 모두 철수됐다.

그러나 북한이 핵개발을 추진하고 핵 실험을 거듭하면서 국내에서는 북한의 핵보유에 맞서 다시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의견와 한반도 비핵화 선언을 유지하며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 맞서왔다.

이번 조사에서 연령대 별로는 핵무기 독자개발 또는 전술핵 재배치 의견이 50대(65.5%)와 60대 이상(65.4%)에서 높았다. 한반도 비핵화 선언에 찬성하는 답변은 20대 이하(55.0%)와 30대(56.3%)에서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58.5%)과 인천·경기(56.7%)에서 핵무기 독자개발 또는 전술핵 재배치 찬성 의견이 많았다. 서울(48.0%), 광주·전라(46.7%)는 다른 권역에 비해 찬성 의견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정당 지지자별로는 의견 차이가 비교적 뚜렷하게 나타났다.

전술핵 재배치든 자체 핵무기 개발이든 핵무장론 찬성 응답이 새누리당 지지층의 66.6%였던데 반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39.7%에 그쳤다. 더민주 지지자들의 절반이 넘는 57.4%가 한반도 비핵화 선언 유지를 주장했다.

국민의당 지지층은 57.6%가 핵무장론에 찬성했고, 38.6%가 비핵화 선언 유지 입장을 밝혀 더민주보다는 새누리당 지지자들 견해에 더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민의당 지지층 37.3%가 핵무기를 독자 개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정의당 지지자는 71.8%가 한반도 비핵화 선언 유지, 26.7%가 핵무장론에 찬성 입장을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1∼12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13명으로 대상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 포인트, 응답률은 10.1%다.

핵무장 찬성 52.5%…비핵화선언 유지 41.1% - 2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