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둑- 유창혁, 조치훈에 시간승…'바둑의전설' 우승

송고시간2016-02-13 22:44

조치훈, 작년 이어 또 시간패 "아쉬워"

유창혁 9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창혁 9단(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반상의 일지매' 유창혁(50) 9단이 '2016 전자랜드 프라이스킹배 한국바둑의 전설'에서 우승을 확정했다.

유창혁 9단은 13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대회 9국에서 조치훈(60) 9단에게 146수 만에 흑 시간승을 거뒀다.

유창혁 9단은 대회 전적 3승 1패로 남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우승을 확정했다.

이 대회는 유창혁 9단과 조치훈 9단을 비롯해 조훈현(63) 9단, 서봉수(63) 9단, 이창호(41) 9단 등 한국 바둑의 전설 계보를 잇는 거장 5인이 풀리그 방식으로 우승자를 가리는 대회다.

유창혁 9단은 앞서 조훈현(63) 9단과 이창호(41) 9단에게 승리를 거뒀고, 서봉수(63) 9단에게 패한 바 있다.

이창호 9단은 14일 조치훈 9단과 마지막 10국을 남겨 두고 2승 1패를 기록 중이다. 이창호 9단이 이기면 유창혁 9단과 똑같이 전적 3승 1패가 되지만, 이미 유창혁 9단이 이창호 9단을 이겼기 때문에 승자승 원칙에 따라 우승컵을 유창혁 9단에게 내줘야 한다.

유창혁 9단은 대회 후 바둑TV 인터뷰에서 "평소에 좋아하고 존경하는 분들과 오랜만에 짜릿한 승부를 한 그 자체로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국바둑 대표하는 5인의 기사'
'한국바둑 대표하는 5인의 기사'

'2016 전자랜드 프라이스킹배 한국바둑의 전설' 에 참가한 유창혁 9단(왼쪽부터), 이창호 9단, 조훈현 9단, 조치훈 9단, 서봉수 9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둑 국가대표 감독으로 활동 중인 유창혁 9단은 오랜만에 직접 승부를 펼친 것에 대해 "시합 기간에 긴장하고 준비하는 것이 언제인지도 모를 정도인데, 준비하는 자체로 기뻤다. 또 좋은 내용의 바둑을 함께 둘 수 있어 기뻤다"고 밝혔다.

조치훈 9단과의 대국을 돌아보면서는 "미세하고 어려운 바둑이었다"고 평했다.

이날 조치훈 9단의 시간패는 급작스럽게 나왔다. 조치훈 9단은 오히려 유리한 패를 노릴 수도 있는 팽팽한 상황에서 초읽기를 놓치고 말았다.

이 대회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씩 주어진다. 조치훈 9단은 계시원의 '열' 소리가 끝나기까지 돌을 놓지 못해 패했다.

조치훈 9단은 "좋은 패가 남아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그 재미로 두고 있었는데, 이렇게 돼서 아쉽다"며 "바둑 공부는 물론 한국말 공부도 해야겠다"고 아쉬워했다.

조치훈 9단은 일본에서 활동하기 때문에 한국어로 진행하는 초읽기에 익숙지 않다.

그는 지난해 7월 한국바둑 70년을 기념한 조훈현 9단과의 특별 대국에서도 시간패를 당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