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되돌아본 한주 정치이슈> 총선 목전 北이슈에 정치권 '들썩'

국회 설 연휴에 이례적 본회의 개최…北 규탄결의안 채택개성공단 폐쇄 강수에 與 "불가피한 조치" vs 野 "대북정책 실패"4·13 총선 D-60, 여야 공천관리위 발족…"현역 기득권 없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서혜림 기자 = 설 연휴 이틀째인 7일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미사일은 총선을 목전에 둔 정치권을 뒤흔들어놨다.

국회는 북한 도발을 규탄하는 결의안 채택을 위해 이례적으로 연휴기간에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었고, 정부는 남북관계의 최후 보루로 여겨졌던 개성공단 폐쇄를 전격 결정했다.

그런 와중에도 여야는 각각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를 구성해 본격적인 '총선 모드'에 돌입했다.

◇ 북한 미사일 도발…한미일 공조 강화 = 북한이 지난달 6일 4차 핵실험에 이어 한 달 만에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한반도 위기는 최고조에 달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강력 대응' 의지를 밝힌 데 이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잇따라 통화하고 '3국 공조'를 본격화했다.

한·미·일 3국은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실효적인 대북 제재 방안 도출을 목표로, 유엔 안보리뿐 아니라 양·다자 차원의 제재 방안도 긴밀히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되돌아본 한주 정치이슈> 총선 목전 北이슈에 정치권 '들썩' - 2

◇ 국회 상임위 긴급 소집…'북한 규탄 결의안' 채택 = 북한의 도발로 국회도 긴박하게 움직였다.

여야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당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와 정보위원회를 개최해 각각 국방부, 국가정보원 등으로부터 긴급 현안 보고를 받고 대책을 주문했다.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일제히 비상 지도부회의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하고, 북한의 무력 도발을 강력히 비판했다.

여야는 또 연휴기간인 9일과 10일 외교통일위원회와 국회 본회의를 잇달아 열어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되돌아본 한주 정치이슈> 총선 목전 北이슈에 정치권 '들썩' - 3

◇ 개성공단 폐쇄…엇갈린 여야 반응 = 정부가 11일 북한의 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에 대응해 개성공단 전면 중단이라는 초강수를 두자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북한 도발의 악순환을 끊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으나,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박근혜정부의 대북정책이 실패했다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을 비롯한 개성공단 입주업체 대표들은 국회를 찾아 여야 지도부와 연쇄 간담회를 개최, 개성공단 폐쇄는 곧 기업에 사형선고를 내리는 것과 같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개성공단 폐쇄는 2013년 2월 이후 3년 만이지만, 남측 정부가 먼저 가동 중단을 통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되돌아본 한주 정치이슈> 총선 목전 北이슈에 정치권 '들썩' - 4

◇ 여야, 공천관리위 발족…"현역 기득권 없다" = 새누리당은 이한구 위원장을 포함한 당내 인사 5명과 외부인사 6명 등 총 11명으로 구성된 공직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완료했다.

더민주는 홍창선 전 카이스트 총장을 공관위원장으로 선임했으며, 나머지 공관위원 8명 가운데 정장선 총선기획단장을 제외하고는 전원 외부인사로 명단을 채워 공정성을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총선 공천을 신청한 당사자뿐 아니라 친·인척이 부정부패 혐의로 유죄 확정판결을 받더라도 공천 자격을 주지 않는다는 엄격한 도덕적 기준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여야 공관위는 모두 '현역 프리미엄'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혀 대대적인 '물갈이' 시도를 예고했다.

<되돌아본 한주 정치이슈> 총선 목전 北이슈에 정치권 '들썩' - 5

humane@yna.co.kr
(끝) humane@yna.co.kr (끝) huma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3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