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설연휴 끝나고 또 돌아온 휴일…고속도로 '원활'

평소보다 적은 교통량…정오 무렵 차량 가장 많을 듯
설 연휴 마지막 날…고속도로 소통 '원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설 연휴 마지막 날…고속도로 소통 '원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설 연휴가 끝난 지 사흘 만에 다시 돌아온 휴일인 13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는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전국 고속도로 상·하행선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양재나들목→서초나들목 사이 2.5㎞ 구간을 제외하고는 시원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차량 8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으며. 28만대가 더 나갈 것으로 도로공사는 내다봤다. 또 6만대가 수도권으로 들어왔으며, 29만대가 더 들어올 것으로 예측했다.

이날 하루 전국 고속도로 예상 교통량은 평소 주말보다 적은 366만대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설 연휴 다음 주말인데다가 비까지 내리면서 집에서 휴식하려는 사람이 많아 교통량이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오 무렵 가장 차량이 많겠지만 평소보다 정체는 덜할 것"이라고 말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3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