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취업희망 고졸예정자중 90% 직장 얻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에서 오는 3월 졸업하는 고교생의 취업률이 90%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부과학성이 13일 발표한 '고교 졸업예정자 취업내정 상황'자료에 따르면 취업 의사가 있는 졸업예정자 가운데 지난해 12월말 기준으로 90%가 취업이 확정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 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1990년대 초 거품경제 붕괴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이다.

문부과학성은 "연말 시점에서 취업내정률이 90%대에 이른 것은 1990년 이후 25년만"이라며 "기업의 채용 활동이 과거보다 활발해지면서, 조기에 취업할 곳을 확정하는 학생도 늘어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일본 취업희망 고졸예정자중 90% 직장 얻었다 - 2

문부과학성에 따르면 졸업예정자 106만6천642명 가운데 취업희망자는 19만1천343명이었다. 이 가운데 90.0%인 17만2천183명이 취업이 확정됐다.

취업 확정률은 2009년 74.8% 이후 6년 연속 상승했다.

취업 확정률 90.0%는 1976년 조사를 시작한 이래 1990년(92.1%), 1989년(91.6%) 이후 세번째로 높은 수치다.

취업률을 성별로 보면 남자가 91.5%, 여자가 87.8%로 각각 전년에 비해 0.8% 포인트, 1.9% 포인트 상승했다.

학과별로는 공업이 96.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상업 93.2%, 수산 92.5%, 농업 92.5%, 복지 90.3%, 가정 89.9%, 간호 89.9%, 종합학과 88.8%, 정보 86.1%, 보통 83.3% 등의 순이었다.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3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