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메츠 메히아, 또 금지약물…MLB 역대 첫 '영구 출장정지'


메츠 메히아, 또 금지약물…MLB 역대 첫 '영구 출장정지'

뉴욕 메츠의 마무리 투수 헨리 메히아
뉴욕 메츠의 마무리 투수 헨리 메히아(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미국프로야구 우완 마무리 투수 헨리 메히아(27·뉴욕 메츠)가 또 금지약물에 손을 댄 것으로 드러났다.

메이저리그는 즉각 영구 출장정지라는 전례 없는 중징계를 내렸다.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은 13일(한국시간) 경기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금지약물인 볼데논 양성 반응이 나타난 메히아에 대해 메이저리그가 영구 출장정지 징계를 했다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마이너리그 경기도 포함된다.

메이저리그가 금지약물 복용을 이유로 '완전한 추방' 결정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메히아의 금지약물 복용은 이번이 무려 세 번째다.

그는 지난해 4월 스타노졸롤 양성 반응을 보여 8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뉴욕 메츠의 마무리 투수 헨리 메히아
뉴욕 메츠의 마무리 투수 헨리 메히아(AP=연합뉴스)

약 3개월 뒤 팀에 복귀한 메히아는 7경기에 출전했지만 다시 스타노졸롤과 볼데논에 양성 반응을 보여 162경기 출장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메히아는 올해 7월 말 팀에 돌아올 예정이었다. 그는 최근 도미니카공화국의 윈터리그에서 몸을 만들고 있었다.

하지만 두 번째 징계 기간에 또 금지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다시 서겠다는 꿈은 물거품이 됐다.

메히아는 메이저리그의 이번 결정에 불복해 1년 안에 복직을 신청할 수 있다.

그러나 설사 메이저리그가 그의 신청을 받아들여 결정을 번복하더라도 메히아는 최소 2년은 마운드에 설 수 없다.

다른 리그 진출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일본과 한국 등 해외 프로야구 리그는 징계와 관련한 메이저리그의 결정을 존중하고 따른다고 ESPN은 전했다.

메츠 구단은 성명을 통해 "메히아가 다시 메이저리그의 약물 금지 규정을 어겼다는 사실에 매우 실망했다"며 "우리는 금지약물 복용을 원천적으로 차단하려는 메이저리그의 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3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