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PGA- 강성훈 2R서 11언더파…공동 선두로 도약

오전 8시 30분 현재…필 미컬슨 1타차 추격
2라운드서 맹타를 휘두른 강성훈 (AP=연합뉴스DB)
2라운드서 맹타를 휘두른 강성훈 (AP=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강성훈(29·신한금융그룹)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페블비치 프로암 둘째날 맹타를 휘두르며 우승을 사정권에 뒀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테레이 페닌술라 컨트리클럽(파71·6천838야드)에서 대회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9개를 잡아냈다.

중간합계 11언더파 132타를 적어낸 강성훈은 오전 8시 30분 현재 이와타 히로시(일본)와 함께 리더보드 맨 윗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국가대표 출신인 강성훈은 2011년 PGA 투어에 출전했지만 우승 없이 2부 투어와 정규 투어를 오갔다.

2부 투어의 힘든 생활을 극복하고 2015-2016 시즌 다시 PGA 투어에 모습을 드러낸 강성훈은 정규 투어 첫 우승의 기회를 잡았다.

첫 번째 홀인 10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은 강성훈은 16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는 등 전반에만 무려 6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서도 상승세는 꺾이지 않았다.

2번홀(파4)과 3번홀(파3)에서 연속 버디를 잡은 강성훈은 6번홀(파5)부터 8번홀(파4)까지 3개홀 연속 한타씩을 줄이는 불꽃타를 이어갔다.

하지만 강성훈을 쫓는 선수들의 면모도 만만치 않다.

이 대회에서 무려 네차례나 우승한 필 미컬슨(미국)은 몬테레이 코스에서 6타를 줄여 합계 10언더파 133타를 적어냈다.

강성훈과는 불과 1타 차이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3 08: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