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카 바이러스 공포'로 2018 월드컵 남미예선도 긴장

브라질축구협회, 브라질-우루과이 경기 앞두고 특별대책 주문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지카 바이러스 공포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에서도 골칫거리로 떠올랐다.

브라질 북동부 헤시피 시에서는 오는 3월 25일(현지시간)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 브라질-우루과이 경기가 벌어진다.

헤시피는 브라질에서 지카 바이러스가 가장 극성을 부리는 페르남부쿠 주의 주도(州都)다.

12일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CBF)는 경기를 전후해 양국 대표팀을 위한 특별대책을 페르남부쿠 주 정부에 주문했다.

우루과이축구협회(AUF)는 선수들이 지카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으로 알려진 '이집트 숲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살충제 사용과 긴소매 유니폼 착용을 권고했다.

우루과이축구협회는 "두 나라 보건 당국의 대응을 신뢰한다"며 일부의 관측과 달리 경기장 변경을 요구하지는 않았다.

'지카 바이러스 공포'로 2018 월드컵 남미예선도 긴장 - 2

브라질에서는 지난해 10월부터 지카 바이러스가 창궐하면서 소두증 의심사례로 보고된 신생아가 4천783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404명이 소두증으로 확인됐다.

페르남부쿠 주에서 보고된 소두증 의심사례는 1천159명, 소두증 확인은 153명으로 가장 많다.

한편,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남미예선에서 우루과이는 3승1패(승점 9)로 에콰도르(4승·승점 12)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브라질은 승점 7로 3위를 기록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3 00: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