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노이 투자환경 亞 최고…앞으로 뜰 곳은 청두"

산업연구원 우리나라 현지기업 대상 설문조사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베트남 하노이의 투자환경이 아시아에서 가장 좋다고 우리나라 현지 기업이 평가했다.

앞으로 투자환경이 크게 좋아질 도시로는 중국 청두가 첫 손에 꼽혔다.

산업연구원은 15일 중국,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아시아 5개국의 대표 도시 10곳에 대한 투자환경 평가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밝혔다.

설문 대상자는 우리나라 현지 법인 관계자들이다. 10개 도시는 하노이, 청두를 비롯해 인도 델리·뭄바이·첸나이, 중국 상하이·칭다오, 베트남 호찌민, 미얀마 양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이다.

이 가운데 투자 환경이 가장 뛰어난 곳으로는 하노이로 3.86점을 기록했다. 호찌민이 3.81점을 받았고 청두(3.52점), 상하이(3.36점), 칭다오(3.22점)가 뒤를 이었다.

델리와 양곤은 각각 2.46점과 2.06점으로 투자환경이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점은 5점이다.

도시별 투자환경 중에서 가장 좋은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내수시장이 크고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답이 많았다. 상하이(36.0%), 델리(34.4%), 청두(31.4%), 첸나이(31.4%) 등에서 이 점이 중요 요인으로 뽑혔다.

델리에 대해서는 19.2%가 투자 관련 비용이 저렴하다고 답했고 호찌민에 대해서는 22.2%가 '현지 노동력의 우수한 질과 풍부한 공급 여력 보유'를 장점으로 꼽았다.

청두, 뭄바이 등 신흥[004080] 지역의 투자환경이 앞으로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청두의 투자환경이 나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무려 79.3%나 됐다. 뭄바이(73.4%), 하노이(53.7%), 호찌민(51.6%)에 대한 투자환경 개선 기대감도 높았다.

각 도시의 투자환경이 좋아질 이유에 대해서는 내수시장의 성장 잠재력이라는 답의 비중이 높았다. 상하이(62.5%), 자카르타(55.6%), 청두(50.0%) 등의 순서로 집계됐다.

양곤(30.3%), 자카르타(29.6%) 등에서는 인프라 개선에 대한 기대가 컸다. 첸나이에서는 정책적 지원 확대(30.0%)를 희망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투자환경이 나빠질 것으로 전망된 도시로는 칭다오(55.2%), 상하이(26.7%) 등이 꼽혔다. 나빠질 이유로는 임금 등 각종 비용 상승, 현지 경쟁 심화, 환율 불안정 등이 지적됐다.

해당 도시로 진출한 동기에 대해서는 내수시장 확보라고 답한 이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특히 상하이(45.8%), 첸나이(42.4%), 청두(41.0%)가 대표적인 도시였다.

칭다오는 저임금 노동력 활용(31.3%), 호찌민은 수출거점(18.8%)이라는 매력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산업연구원은 "정부 간 협상을 통해 해외 현지의 복잡한 행정절차 등 투자여건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