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추경 편성…의회 삭감 역점사업 1천375억 증액

어린이집 누리예산 5천459억 반영…총 6천819억 규모 남경필 지사 역점사업- 도의회 증액사업 '빅딜' 예상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일반회계 6천319억원, 특별회계 500억원 등 모두 6천819억원 규모의 1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 12일 도의회에 제출했다.

추경 예산에는 본예산 심의에서 도의회가 삭감한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 전출금 500억원, 경기일자리재단출연금 120억원 등 14개 역점사업비 1천375억원과 시·군 교부금 355억원, 교육청 전출금 43억원 등이 포함됐다.

이들 예산은 지방세(취득세) 추가분과 내부유보금 삭감을 통해 마련하기로 했다.

올해 어린이집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5천459억원(준예산으로 집행한 2개월치 910억원 포함)도 추경에 반영됐다.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의 경우 도교육청으로부터 받아 시·군에 넘겨야 하는데 도교육청은 예산을 세우지 않은 상태다.

도 관계자는 "누리과정 예산이 법적, 의무적 경비라 추경 예산에 장부상으로만 일단 편성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도의회가 본예산을 심의하며 임의로 증액, 남경필 지사가 부동의한 사업 예산에 대해서는 도의회 양당이 추경 예산안을 심의하면서 다시 협의할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누리과정 예산 편성 등으로 새누리당 및 집행부와 마찰을 빚은 끝에 남 지사의 10개 역점사업과 경기연구원 출연금 등 985억원을 전액 삭감했다.

이에 맞서 남 지사는 도의회가 증액한 376개 사업 1천28억원에 대해 부동의하며 예산 다툼을 이어갔다.

도의회 주변에서는 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남 지사의 역점사업을 조건부 수용하는 대신 도가 부동의한 사업을 챙기는 '예산 빅딜'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9: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