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외교부장 "사드 배치는 중국의 안전이익 훼손…엄중 우려"(종합)

송고시간2016-02-12 21:40

한중 외교장관회담·외신인터뷰 등서 밝혀…'수수방관 않겠다' 경고음


한중 외교장관회담·외신인터뷰 등서 밝혀…'수수방관 않겠다' 경고음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한국과 미국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문제를 논의하는데 대해 중국의 고위 외교당국자가 "(이는) 분명히 중국의 전략적 안전이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경고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가 12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전날 오후(현지시간) 뮌헨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이번 조치는 각방(각국)이 현재 상황에 대처하고 지역의 평화안정을 유지하는데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중국은 이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덧붙였다.

왕 부장의 이 같은 강경한 어조는 한미 양국의 한반도 사드 배치 행보에 대해 중국정부가 앞으로 적극적인 '반격조치'에 나설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도 해석돼 주목된다.

중국정부는 최근 한미 양국이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논의에 공식적으로 착수한 데 대해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왕 부장은 대북제재 등의 문제와 관련해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박근혜 대통령이 최근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문제를 논의했다는 점을 거론하며 "쌍방은 당연히 서로의 중대한 이익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전략적 소통을 유지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한중 양국은 모두 '한반도 비핵화 추진 견지', '한반도의 장기적 안정 실현'을 원하고 있는 점에서 보면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한의 큰 목표는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특히 "중국은 안보리가 빨리 새로운 (대북) 결의를 통과시켜 추가조를 취하고, (이를 통해) 조선(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발전을 효과적으로 막는 것을 지지한다"며 "그러나 제재는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다. 근본으로 돌아가 반도 핵문제를 협상의 궤도로 돌려놔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날 독일 현지에서 가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도 사드는 중국의 안보이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미국은 사드를 한국에 배치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한국에 배치된 사드는 중국을 겨냥하는데 이용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행동(장거리 미사일 발사)의 결과에 대한 필요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유엔 안보리가 추가적 조치를 취하고 새로운 (대북 제재) 결의안을 마련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대북제재는 '포괄적인'(wide range) 것이 될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우리 외교부는 이번 한중 외교장관 회담 결과 내용을 정리해 발표하면서 중국이 사드 문제를 구체적으로 거론한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中외교부장 "사드 배치는 중국의 안전이익 훼손…엄중 우려"(종합) - 2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CK20130821001500881

title : 政府:离散家属团聚活动或在金刚山会谈前举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