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친절택시 갓등에 'AAA'…불친절하면 지원 중단(종합)

'서비스 최우수' 법인택시 2천550대에 인증마크 부착민원 많은 택시는 카드 소액결제 수수료 지원 끊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시가 친절 택시에는 'AAA' 인증 마크를 붙이고 불친절 택시에는 지원을 끊기로 했다.

택시 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민원을 줄이기 위해 당근과 채찍을 동시에 꺼내 든 것이다.

서울시는 이달 말이면 서울 길거리에서 서비스와 경영관리 최우수 'AAA' 택시를 볼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 법인택시 경영 및 서비스 평가에서 최우수 인증을 받은 26개 업체 택시 2천550대에 'AAA' 마크를 붙이기로 했다.

이는 서울시 전체 법인택시의 약 10%로, 최우수 업체에만 인증 마크를 붙여 차별화하겠다는 의도다.

'AAA' 마크는 눈에 확 띄도록 디자인을 한 뒤 시민들이 잘 볼 수 있게 택시 천장의 갓등에 부착한다.

조수석 창문 쪽에는 시민들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AAA' 마크를 설명하는 안내지를 붙인다.

'AAA'는 운수종사자 처우 우수, 택시서비스 우수, 경영관리 우수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인증 기간은 1년이지만 성범죄, 마약류 범죄 등 범죄나 유가보조금 부정수령, 무자격 운수종사자 취업 등 법규위반 행위가 발생하면 즉시 취소된다.

반면 서울시는 택시 업계와 협의에 따라 민원을 많이 일으키는 택시 업체에는 신용카드 소액결제 수수료 지원을 중단키로 했다.

서울시는 6천원 이하 택시 신용카드 결제 수수료를 업체에 지급하고 있다.

서울시가 법인별로 운수종사자 수를 기준으로 부여한 민원 총량을 넘기면 바로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카드 수수료를 지원하지 않는다.

올해 초 서울시는 택시회사 서비스 제고를 위해 일정 기간 카드 수수료 지원을 중단할 수 있다는 내용으로 조례를 개정했다.

서울시는 택시 민원을 2018년까지 절반으로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오인 신고 등을 제외한 지난해 실제 민원은 2만 3천386건으로 전년의 2만 8천56건보다 4천670건(16.6%) 감소했다.

이 중에 법인 택시 민원이 60%가 넘는다.

지난해 법인 택시 운수종사자 1명당 0.40건의 민원신고가 발생했다. 이는 전년의 0.49건에 비해 줄어든 것이다. 올해 목표는 0.35건이다.

택시 민원 유형별로 보면 불친절(8천638건, 4.4%)과 승차거부(7천760건, 30.9%)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밖에 부당요금 4천928건(19.6%), 도중하차 1천275건(5.1%), 사업구역외 영업 806건(3.2%), 장기정차 357건(3.2%), 합승 133건(0.5%) 등이다.

서울 친절택시 갓등에 'AAA'…불친절하면 지원 중단(종합) - 2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