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여성들 배우자 선호도에 변화…"당원 대신 부자 선호"

RFA "돈이 중시되면서 당원증 대중적 관심서 밀려나"

(서울=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북한에서 자본주의 시장 형태인 장마당의 영향으로 사유화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젊은 여성들의 배우자 선호도가 점차 바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최근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도 돈이 모든 것을 결정하는 사회로 변해가면서 노동당원증은 점차 대중적인 관심에서 밀려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예전에 미혼 여성들이 첫 번째로 꼽는 결혼상대가 노동당원이었지만 지금은 당원에 대한 인기가 시들해졌다"며 "돈만 많으면 굳이 당원이 아니어도 된다는 게 요즘 젊은 여성들의 인식"이라고 밝혔다.

그는 "입당하려고 애쓰는 것도 결국은 간부가 돼 잘 살아보자는 것인데 요즘 당 간부들의 생활이 직맹원(조선직업총동맹(직맹) 소속 근로자)보다 못한 경우가 많다"며 "당 간부라고 해도 그 아래에 관리 단위를 갖고 있지 않으면 뇌물을 챙기지 못해 생활이 쪼들리는 형편"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소식통은 여성들의 이런 인식 변화에 대해 잦은 숙청에 따른 당 간부의 신분 불안정성을 들었다.

그는 "김정은 집권 후 중앙과 지방의 간부들이 많이 숙청됨에 따라 간부라고 하면 언제 김정은의 칼날에 희생될지 모를 사람으로 인식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노동당원이 되려는 사람이 크게 줄었뿐아니라 "간부를 두고 '호박 쓰고 돼지 굴로 들어가는 것'이란 말이 유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당 간부가 해임된 후 장마당에서 장사하는 사례를 소개하며 "주민들은 돈을 잘 버는 돈주를 가리켜 '장마당원'이라 부르며 생활난에 허덕이는 당원들을 비웃고 있다"며 "당국의 말을 잘 듣는 고지식한 당원보다 장마당에 앉아 장사하는 일반 직맹원의 위신이 더 높다"고 말하기도 했다.

우리 정보당국은 북한 장마당이 전국적으로 총 306곳으로 늘어나면서 주민들에게 삶의 터전으로 자리잡았으며, 장마당을 이용하는 주민이 하루 100만~18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ym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3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