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유엔 대북제재위 심사, 객관·공정·중립적으로 이뤄져야"

(베이징=연합뉴스) 홍제성 특파원 = 중국의 고위당국자가 북한의 제4차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논의와 관련,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단 심사가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12일 관영 신화통신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류제이(劉結一) 주유엔 중국 대사는 11일(현지시간) 안보리 의장국인 베네수엘라가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소집한 안보리 공개회의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류 대사는 "관련(대북) 제재위 전문가단은 객관적이고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업무를 진행함으로써 제재 시스템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해야 한다"면서 "유엔 제재 시스템의 권위성과 유효성을 수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안보리 산하 제재위원회는 명단 추가·삭제 등 심사 업무를 강화하고 정기적으로 제재 리스트를 심의함으로써 안보리 결의를 전면적이고 정확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대사는 유엔 안보리가 '예방적 외교'와 '중재 업무'를 중시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조정·화해, 중재 등 정치·외교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걸핏하면 위협하거나 제재 등의 수단을 사용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류 대사는 "안보리는 당사국과 지역국가의 의견을 더 많이 존중하고 정책 결정의 합리성을 제고해 나가야 한다"면서 "정책 결정 과정에서 회원국들은 충분하고 인내심 있게 협상을 진행함으로써 최대한의 의견일치를 이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국 간의 이견과 갈등이 심각한 상태에서 결의안 문구를 강요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대사의 발언은 대북 제재에 관한 중국의 입장과 향후 대응방향을 가늠해 불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그의 발언은 북한에 대한 제재 수위가 지나치면 안 되고, 미국 등이 결의안 채택을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시사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류 대사는 10일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미국, 일본, 러시아 등의 유엔주재 대표들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안정을 위해 북한에 대한 압박과 함께 대화 노력이 필요하다"는 종전 입장을 되풀이했다.

中 "유엔 대북제재위 심사, 객관·공정·중립적으로 이뤄져야" - 2

j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