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해상 대규모 가스층 또 발견…상업생산 기대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대우인터내셔널[047050]은 12일 미얀마 해상에서 상업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 대규모 가스층의 존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가스층은 약 64m 두께로 AD-7광구 내 딸린(Thalin) 유망구조에 자리 잡고 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이곳을 탐사하기 위해 지난 1월22일부터 지하 3천34m까지 시추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앞으로 3~4년간 정밀평가를 통해 정확한 잠재자원량을 평가한 뒤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곳에서 남동쪽으로 약 60㎞ 떨어진 기존 쉐 가스전 생산설비와 연계해서 개발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AD-7광구는 대우인터내셔널이 보유한 3번째 미얀마 해상광구로 60%의 지분을 갖고 있다. 호주 최대 석유가스탐사업체인 우드사이드사가 40% 지분으로 심해시추 운영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대우인터내셔널은 쉐, 쉐퓨, 미야 등 미얀마 해상의 3개 가스전에 대한 운영권을 갖고 있다. 이 가스전들은 2000년대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발견된 유전 및 가스전 중 최대 규모로 지난 2013년 6월부터 생산이 시작됐다.

김영상 대우인터내셔널 사장은 "쉐, 쉐퓨, 미야 가스전에 이어 미얀마에서 새로운 대규모 가스층을 확인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A-1, A-3 등 다른 광구에서도 1~2공의 탐사시추를 실시해 가스전을 발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1: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