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이스하키 대표팀, 강호 노르웨이와 접전 끝에 패배

세계 톱 클라스와 대등한 승부로 가능성 확인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강호 노르웨이를 상대로 대등한 승부를 펼쳤다.

2015년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랭킹 23위의 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16 유로 아이스하키 챌린지 개막전에서 세계 랭킹 11위의 강팀 노르웨이에 1-3으로 졌다.

하지만 대표팀은 유효 슈팅 수(SOG)에서 20-23을 기록하는 등 경기 내용에서는 크게 뒤지지 않았다. 3피리어드를 치르는데 2시간 24분이 걸릴 정도로 대표팀은 노르웨이 선수들과 주먹다짐도 불사하며 치열한 혈전을 벌였다.

노르웨이는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본선에 출전했고, 2006년부터 줄곧 IIHF 월드챔피언십 톱 디비전에 머무는 강팀이다. 이번 대회에 월드챔피언십과 올림픽 본선 경험이 있는 정예 멤버를 다수 출전시켰다.

한국은 경기 초반 잇달아 실점하며 불안하게 출발했다. 1피리어드 시작 6분 23초 만에 안드레아스 하이어에게 선제골을 내줬고 김혁(대명 상무)이 트리핑 반칙으로 마이너 페널티(2분간 퇴장)를 받아 수적 열세에 몰린 10분 28초에 페테르 뢰스테 포센에게 두 번째 골을 허용했다.

2피리어드 3분 25초에 토마스 올센에게 추가 골을 내주며 끌려간 한국은 2피리어드 중반 이후 에릭 리건(안양 한라), 김상욱(대명 상무), 브락 라던스키(안양 한라)가 잇달아 마이너 페널티를 받으며 숏핸디드(페널티 발생으로 인한 수적 열세) 위기에 몰렸지만, 수문장 맷 달튼(안양 한라)의 선방으로 추가 실점 위기를 넘겼다.

한국은 3피리어드에도 거듭된 페널티로 좀처럼 반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며 어려운 흐름을 이어갔지만, 종료 18초를 남기고 박우상의 어시스트로 신상훈(이상 안양 한라)이 만회골을 터트려 1-3으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13일 오전 세계 랭킹 15위인 덴마크와 2차전을 치른다.

홈팀인 덴마크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오타와 세네터스에서 활약했고 현재 러시아대륙간아이스하키리그(KHL)에서 뛰는 피터 리건, 월드챔피언십 61경기에 출전해 9골 14어시스트를 기록한 모르텐 매드센 등을 비롯한 정예 멤버로 이번 대회에 나선다.

아이스하키 대표팀, 강호 노르웨이와 접전 끝에 패배 - 2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