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대철 "정신있는 사람이라면 국보위 안 들어갔어야"

김종인 직공…"나도 국보위 참여 제안받았지만 야단쳐서 돌려보내""권노갑 고문과 함께 국민의당 입당"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정대철 전 상임고문은 12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보위 전력에 대해 "정신이 있는 사람이라면 (국보위에) 안 들어갔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전 고문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 김 위원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 "의사하다가 (PC보안) 백신 하나 개발했는데 경제를 잘 아느냐"고 비판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거꾸로 그 양반은 국보위를 했기 때문에 자격론이 일지 않느냐"며 이같이 비판했다.

정 전 고문은 자신에게도 국보위 참여 제안이 들어왔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같이 의원으로 있던 사람 서너명에게 공식적으로 제안이 왔고, 저는 '말도 되지 않는 소리', '나는 쿠데타를 긍정할 수 없고 합리화할 수 없다'며 그 자리에서 화를 내면서 야단쳐서 보낸 적이 있다"며 "두 명은 (국보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정 전 고문의 아들인 정호준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임명하려 했으나 정 전 고문의 반발로 무산된 바 있다.

정 전 고문은 당시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3남 홍걸씨의 더민주 입당 파동을 언급, "더민주가 DJ 집안을 들쑤시더니 이제는 우리집안도 부자지간에 나눠진 것처럼 보이려고 분란을 일으키고 있다"고 반발했다.

정대철 "정신있는 사람이라면 국보위 안 들어갔어야" - 2

정 전 고문은 김 위원장의 '북한 궤멸' 발언에 대해서도 "궤멸이라는 말이 스스로 무너진다는 뜻이 있는가 하면 그렇게 만들겠다는 뜻도 사전에 분명히 있다"며 "지금까지 야당이 주장해온 평화통일을 흡수통일로 바꾸지 않았는지 정체성을 의심받게 하는, 신중치 못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용으로 이런 발언을 했다면 대단히 위험하고 반헌법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정 전 고문은 동교동계 좌장격인 권노갑 상임고문과 함께 조만간 국민의당에 입당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권고문과 저는 한두개 문제를 해결한 뒤 (국민의당에) 입당할 작정"이라며 한두개 문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같이 할 수 있는 사람을 끌어들이는 문제이다. 곧 마무리가 되리라 보여진다"고 설명했다.

접촉 대상이 현역 의원이냐는 물음에 "당장 현역의원은 없다"며 손학규 전 대표과도 접촉했느냐고 묻자 "그 양반하고도 우리가 대화도 좀 나누고 하는데, 그 양반은 아직 결정된 건 없다"고 말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