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홍콩시위는 폭란, 처벌해야"…홍콩에 강경대응 주문

(베이징=연합뉴스) 이준삼 특파원 = 중국정부는 춘제(春節·음력설) 연휴 기간 에 홍콩 도심에서 발생한 폭력시위를 '폭란'(폭동)이라고 규정하고 홍콩 당국에 강력한 법 집행을 촉구했다.

12일 중국 언론들에 따르면,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밤 발표한 '기자와의 문답' 형식의 성명에서 "2월 9일 새벽 홍콩 몽콕(旺角)에서 (홍콩) 본토의 일부 과격분리 조직이 획책한 폭란 사건이 발생했다"며 일부 '폭도'들이 물건을 불태우고 경찰차를 훼손했으며 경찰관을 향해 벽돌을 던졌다고 비난했다.

또 이들의 폭력으로 89명의 경찰관과 여러 명의 기자가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훙 대변인은 홍콩경찰이 이번 사건에 신속하게 대처했다고 평가한 뒤 "중국 중앙정부는 홍콩특구정부와 경찰이 법에 따라 사회안정을 수호하고, 위법한 범죄행위를 법에 따라 처벌하며, 홍콩사회 안정을 수호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는 홍콩당국이 더욱 강력한 공권력을 동원해 유사사태가 재발하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정부는 지난 2014년 홍콩에서 일어난 반중국 민주화 '우산혁명' 시위에 대해 '법질서와 사회안녕을 깨트리는 위법행위'라며 다소 신중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지난 8일 밤∼9일 새벽 몽콕에서는 경찰의 노점상 단속에 항의하던 시위대에 반중(反中) 과격파 세력인 본토민주전선 회원들이 대거 가세하면서 폭력시위로 변질돼 100여 명이 부상했다.

경찰의 시위 진압 과정에서 30여 년 만에 총기가 등장하기도 했다.

中 "홍콩시위는 폭란, 처벌해야"…홍콩에 강경대응 주문 - 2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1: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