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동 친화도시' 충주서 활동하는 동화작가 삼총사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 꿈꾸는 채인선·김경구·박윤규 작가

(충주=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 "어린이 눈높이로 생각하고 글을 쓰다 보니 해가 바뀌어도 나이 먹는 줄 모르겠어요. 하하하~"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를 표방하며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추진 중인 충북 충주시에 오롯이 어린이를 위한 글쓰기에 몰두하는 동화작가 세 사람이 있다.

채인선(54·여), 김경구(49), 박윤규(53) 작가다.

'아동 친화도시' 충주서 활동하는 동화작가 삼총사 - 2

채 작가는 2년 전 서울에서 충주시 앙성면으로 이사했다.

자신의 작품 '전봇대 아저씨'에 묘사한 것처럼 외가에서 보낸 행복한 유년 시절을 동경해 아예 충주로 집을 옮겨 집필 활동을 한다.

지금도 글을 쓰다 보면 외삼촌 등에 업혀 과수원 사이로 난 오솔길을 다니던 모습이 문득문득 떠오르곤 한다.

두 자녀를 둔 그는 직장 생활과 집안일에 파묻혀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지 못하는 게 안타까워 동화를 쓰기 시작했다. 이렇게 나온 게 그의 첫 작품 '산골집에 도깨비가 와글와글'이다.

1995년 샘터사 주관 '엄마가 쓴 동화상' 공모에 '우리집 안경곰 아저씨'가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작가의 길을 걷게 됐다. 이듬해 창작과비평사의 '좋은 어린이책'에 '전봇대 아저씨'가 당선돼 이름을 알렸다.

채 작가는 "동화는 아이뿐 아니라 부모의 표정과 감정까지 정화해준다"며 "책을 가까이하면 삶이 좀 더 풍성해지고 행복지는 걸 느끼게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동 친화도시' 충주서 활동하는 동화작가 삼총사 - 3

충주사과 첫 재배지인 지현동 '사과나무 이야기길'에 사는 김 작가는 민들레, 달개비, 애기똥풀, 감나무, 앵두나무, 뽕나무 같은 자연을 벗삼아 지낸다.

동네 어린이들과도 알콩달콩 친구처럼 지내면서 글쓰기를 가르친다.

사과나무 이야기길 벽에 '뽀옹~ 사과 방귀'라는 동화를 썼는데, 아이들이 벽에 코를 박고 킁킁대며 냄새 맡는 모습을 보는 게 가장 큰 즐거움이란다.

그가 가사를 쓴 '사과나무 이야기길'(정홍근 곡)과 '뽀옹~ 사과방귀'(오희섭 곡)란 노래가 지난해 제19회 대한민국 창작국악동요제를 통해 널리 알려지기도 했다.

'수염숭숭', '공주병 우리샘', '꿀꺽! 바람 삼키기' 등이 대표작이다.

'아동 친화도시' 충주서 활동하는 동화작가 삼총사 - 4

수안보면 미륵리에서 집필 중인 박 작가는 삶과 역사에 관한 깊이 있는 성찰과 질문을 어린이와 청소년 눈높이로 녹여내는 데 힘을 쏟는다.

2012년 장편 동화 '주문을 외자, 아르케옵테릭스'로 한국아동문학상을 받았다.

그가 쓴 동화 '팥죽할멈과 호랑이', '신기한 사과나무', '안녕 태극기'는 국어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충주를 배경으로 한 동화 작품을 구상 중이라는 박 작가는 "어린이들이 꿈과 상상의 나래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동화마을처럼 작가와 아이들이 직접 소통하는 공간을 만들면 아이들이 좀 더 행복한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