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종인 "개성공단 중단, 찬반론 넘어서야"…대북이슈 신중론(종합)

당 강경대응과 온도차…'종북프레임' 탈피 투트랙 관측도"우리나라 홀로 해결 어려워…朴대통령에 설명할 시간줘야" "궤멸론, 다 생각 있어 말한 것"…비대위에 대북이슈 신중 대응 당부
연석회의 참석하는 김종인
연석회의 참석하는 김종인연석회의 참석하는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대위-비대위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는 12일 개성공단 중단 사태 등과 관련, 무조건 반대가 능사가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에게 설명할 시간을 주고 여야가 올바른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신중론'을 폈다.

당 차원의 강경대응 기류와는 온도차를 드러낸 것으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당시 쏟아낸 '북한 와해론', '북한 궤멸론' 발언에 이어 대북문제 '우클릭'의 연장선 상으로도 읽혀진다. 여권의 '북풍'(北風) 조성 시도에 빌미를 주지 않겠다는 포석으로도 해석됐다.

김종인 "개성공단 중단, 찬반론 넘어서야"…대북이슈 신중론(종합) - 2

김 대표는 이날 오전 비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자칫 여권의 총선용 전략에 말려들 수 있다. 종북으로 몰리며 여권의 프레임에 걸릴 수 있다"며 "대북 이슈에 대해 신중하게 대처하자. 언행을 조심하자"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종걸 원내대표에게도 사전에 이러한 의견을 전달했다고 한다. 실제 이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정부의 개성공단 중단조치를 고강도로 비판하면서도 "개성공단 중단에 무조건 반대하는 건 아니다"라고 전제했다.

또한 김 대표는 비대위원들에게 '북한 궤멸론' 발언에 대해서도 "내게 다 생각이 있어서 말한 것이니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했다고 한다.

그는 그 연장선상에서 개성공단 중단사태와 관련, "무조건 반대할 게 아니라 박 대통령이 왜 그런 결정을 내렸는지 답을 요구하고 설명할 시간을 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설명을 제대로 못하면 잘못한 결정이라는 게 드러날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한 핵심인사는 "박 대통령의 결정이 미국 오바마 대통령, 일본 아베 총리와의 통화 이후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변국의 압박과 무관치 않을 수 있다고 김 대표는 생각하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진 공개 회의에서도 이러한 기조에 따라 개성공단 중단과 관련, "북한의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이 단순하게 우리나라 홀로서만 해결할 수 있는 조치가 아니라 주변 강대국들과 연관해서 봐야 한다"며 "단순하게 찬반론으로 끝나는 문제가 아니라 여야를 막론하고 앞으로 계속 논의해서 무엇이 올바른 길이냐 합의점을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개성공단이 다시 생산활동에 들어갈 수 있도록 북한도 전향적 자세를 취하고 우리도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 '북풍' 가능성을 염두에 둔 듯 "국민을 안보 불안에 떨게 해서 혹시라도 무슨 정치적 이득을 얻을 수 있지 않겠나 하는 생각도 들 수 있는데, 국민 의식수준을 봤을 때 그런 것이 선거에 크게 작동할 수 없다는 것을 인식해줬으면 좋겠다"며 여권을 겨냥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이어진 개성공단기업협회와의 간담회에서도 "핵개발, 미사일 개발(에 대한 대응)은 국제적 상황이 됐으며, 대한민국 홀로 그 문제에 큰 영향을 미칠수 없기 때문에 주변 강대국들이 어떤 조치를 갖고 생각하느냐를 배려할 수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데서 정부가 너무 긴박한 조치를 취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해서는 "우리 경제에 굉장히 큰 손실로, 북한에 미칠 영향이 별로 신통치 않지 않겠나 생각한다",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 등에 과연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느냐와 관련해 다들 이게 (과연) 올바른 조치냐고 생각할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도 정부에 대한 거센 비판은 자제했다.

이어 "개성공단은 대한민국 주권이 영향을 미칠 수 없는 곳이라 북쪽에서도 일방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고 우리도 일방적으로밖에 갈 수없는 상황이라 법적 논의가 쉽게 풀리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의 기조가 이처럼 당의 입장과 거리가 있어 보이지만 엇박자라기 보다는 종북 프레임을 사전에 차단하면서 이번 총선이 이념이슈로 너무 흘러 경제 어젠다 등이 묻히는 걸 막아보려는 정치적 계산이 깔린 전략적 투트랙 차원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실제 정부의 개성공단 중단을 강하게 비판한 대변인 논평은 김 대표의 승인을 거쳐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7: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