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군사요충지' 개성공단에 기갑·방사포부대 재배치하나

유사시 북한의 '남침 통로'…2003년까지 6사단 등 北병력 대거 배치"완전폐쇄라면 군사기지화 조치"…우리 군 대응조치로 안보비용 커질 듯
개성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성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우리 측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에 맞서 지난 11일 공단 폐쇄와 군사통제구역 선포를 기습적으로 발표한 북한이 이 곳에 어떤 군사적인 조치를 취할지 주목된다.

군 일각에서는 북한이 발표한대로 개성공단을 영구 폐쇄할 계획이라면 단계적으로 병력과 장비를 재배치해 군사기지화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12일 "현재 개성공단에는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군 경계병력이 곳곳에 배치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면서 "그러나 대규모 병력이나 장비가 이동할 조짐은 아직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북한 개성공단 지역은 유사시 최우선 남침 통로로 꼽혀온 곳이다. 개성에서 병력과 장비를 집결해 문산을 거쳐 서울까지 최단시간내 돌파할 수 있는 군사적 요충지이다.

이 때문에 2003년 12월 개성공단 착공 이전 개성과 판문읍 봉동리 지역에는 2군단 소속의 6사단, 64사단, 62포병여단이 배치돼 있었다.

6·25전쟁 당시 개성 북방에 주둔한 6사단은 기동부대로서, 전차를 앞세워 개성과 옹진 일대를 점령하고 영등포까지 신속하게 전개한 것으로 전사에 기록돼 있다.

공단 착공 이전까지 6사단은 북한군 주력 전차인 '천마호'와 장갑차 대대를 보유하고 있었다.

북한군 전체적으로 1천400여대를 운용 중인 천마호는 항속거리 450㎞, 속도는 시속 54km이고, 115㎜ 주포와 14.5㎜ 고사총 등으로 무장하고 있다. 장갑차는 시속 60㎞, 14.5㎜ 고사총으로 무장한 M-1973이 배치됐었다.

北, '군사요충지' 개성공단에 기갑·방사포부대 재배치하나 - 2

62포병여단은 수도권을 겨냥한 170㎜ 자주포와 240㎜ 방사포로 무장했다. 사거리 54~65㎞에 이르는 이들 장사정포는 수도권에 위협적이다.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가 장기화할 경우 군사적 요충지인 개성지역을 마냥 비워놓지 않을 것으로 군 관계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우리 군이 서부전선에 화력을 집중시켜 놓고 있기 때문에 개성공단 착공 직전 송악산 이북과 개풍군 일대로 빼낸 이들 부대를 개성공단 지역으로 재배치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북한군이 개성공단 지역을 군사적 요충지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은 2009년 6월 20일 개성공단 실무회담에서도 확인됐다.

당시 개성에서 열린 실무회담에서 북측 대표단은 "개성공업지구는 지리적 위치로 보나, 임대기한으로 보나, 안보상 가치로 보나 그런 노른자위 같은 땅을 통째로 내준다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면서 토지임대료를 5억 달러로 인상하라고 요구했다.

군사분계선(MDL)에 인접한 군사도시인 개성을 공단 부지로 내준 것은 남쪽에 대한 '안보 혜택'이라는 주장이었던 셈이다.

북한 군부는 1999년 개성공단 문제가 거론됐을 때부터 자신들의 군사적 요충지인 개성을 남측에 내주는 것에 반발했다.

지난 2002년 4월 임동원 당시 대통령 특사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나 경의선의 조속한 연결을 설득하자 김 위원장은 당시 리명수 북한군 작전국장을 불러 지시하면서 "군부가 말을 듣지 않는다"고 농담조로 말하기도 했다.

북한이 '완충지대' 역할을 하는 개성공단 지역에 기동부대와 포병·방사포 부대를 재배치하면 우리 군도 대응조치를 취해야 하기 때문에 안보비용도 만만치않을 것으로 보인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