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보호예수해제 주식 23억주…5% 감소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보호예수 기간이 끝나 반환된 주식이 22억989만6천주로 전년(23억3천535만6천주)보다 5.4% 줄었다고 12일 밝혔다.

보호예수해제 물량은 유가증권시장이 11억9천892만2천주로 2% 증가했지만, 코스닥시장은 10억1천97만4천주로 12.8% 감소했다.

작년 보호예수해제 주식 23억주…5% 감소 - 2

지난해 보호예수가 해제된 상장사는 모두 282개사로, 전년(208개사)보다 35.6% 늘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보호예수 해제 물량 상위 5개 상장사는 우리은행[000030](3억4천514만3천주), 삼성물산[028260](1억337만주), 아이에이치큐(9천103만5천주), 한진해운[117930](7천407만4천주), 유안타증권[003470](7천142만9천주) 등이다.

코스닥시장은 코웰패션[033290](6천417만8천주)과 한국자원투자개발[033430](5천665만주), 한진피앤씨[061460](5천400만주), 콜마비앤에이치[200130](4천287만4천주), 오성엘에스티[052420](3천710만7천주) 등 순으로 보호예수 해제 물량이 많았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