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0일 맞은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촛불집회'


200일 맞은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촛불집회'

평택·당진항 매립지 경계분쟁 현황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택·당진항 매립지 경계분쟁 현황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당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충남 당진 시민단체들이 주도하는 '당진땅 수호 촛불집회'가 지난 11일로 200일을 맞았다.

12일 당진시에 따르면 '충남도계 및 당진땅수호 범시민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지난해 7월 27일부터 당진종합버스터미널 광장에서 이어진 당진땅 수호 촛불집회에는 무더위와 혹한을 이겨내며 지난 200일간 30여개 시민단체, 4천200명이 넘는 시민이 참여했다.

11일 촛불집회 200일을 기념해 마련된 작은 행사에는 추운 날씨에도 삼삼오오 짝을 이룬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200일 맞은 '충남도계 및 당진땅 수호 촛불집회' - 2

대책위는 성명을 내고 촛불집회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대책위는 성명에서 "행정자치부가 당진항 서부두 매립지 분할결정을 취소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요청한다"며 "17만 당진시민 모두 주인의식을 갖고 당진땅 수호활동에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다.

시 관계자는 "여름의 뜨거운 태양과 겨울의 거센 바람에도 촛불이 꺼지지 않고 타오른 것은 자치권을 행사해 오던 땅을 되찾겠다는 시민의 염원이 강렬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진행되는 법적 대응을 통해 당진땅을 되찾아 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진·평택항 서부두 매립지는 당진시가 2004년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에서 승소한 뒤 토지등록과 공장등록 인허가 등을 통해 자치권을 행사해 왔다.

하지만 경기 평택시가 2009년 개정된 지방자치법을 근거로 중앙분쟁조정위원회에 매립지 관할 결정을 신청해 다시 갈등이 불거졌다.

이후 지난해 4월 중앙분쟁조정위가 매립지의 일부를 평택시 관할로 귀속결정을 내리고 행자부 장관이 원안대로 재결함에 따라 당진시와 아산시, 충남도는 지난해 5월 18일 대법원에 행자부 장관의 결정에 대한 취소 청구소송을 제기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9: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